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스피린·어린이 해열제 편의점 판매 논의 돌연 연기

의약품 품목 확대 포기 논란 일자 복지부 "곧 논의할 것" 해명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감기약, 소화제 등 일반의약품의 품목 조정 논의가 사실상 마지막 회의를 앞두고 돌연 연기되는 등 진통을 겪고 있다.

5일 보건복지부와 제약업계에 따르면 오는 7일로 예정됐던 안전상비의약품 심의위원회 3차 회의 일정이 연기됐다.

향후 개최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위원회 소속 심의위원들에게도 이달 초에야 회의연기 사실이 통보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3차 회의는 편의점에서 판매할 수 있는 구체적인 일반약 품목 조정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알려져 갑작스러운 연기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와 관련, 복지부는 단순한 자료 준비 문제로 회의가 연기된 것일 뿐 논의가 중단된 건 아니라는 입장이다.

윤병철 복지부 약무정책과장은 "해외 사례 등 자료 정리만 마치면 이달 말에서 다음 달 초에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며 "이미 지정심의위원회를 꾸린 상황에서 갑자기 논의를 중단하는 건 의사 결정 구조상 불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복지부의 설명에도 제약업계는 일반약 품목 조정이 현상 유지로 일단락될 가능성을 크게 보고 있다. 새 정부 출범에 따라 정책 방향이 전면 수정되면서 품목 조정 논의가 무산, 현상 유지에 그치는 게 아니냐는 의견이다. 더불어민주당은 편의점 판매약 확대에 반대 의견을 밝혀왔다.

현재 편의점에서는 해열진통제, 감기약, 소화제, 파스 등 4개 효능군의 일반약 13개 품목을 판매 중이다.

당초 심의위원회는 게보린, 아스피린 등 생리통과 두통에 효과가 있는 진통제, 어린이 해열진통제, 알레르기 증상을 완화하는 항이스타민제, 속쓰림에 쓰는 제산제, 화상연고 등을 품목 조정 대상으로 고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강봉윤 대학약사회 정책위원장은 "그동안 민주당의 스탠스를 봤을 때 보건의료 정책에서는 경제성보다는 안전성을 더욱 중시하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이번 회의 연기는 (더는 품목이 확대되지 않을) 긍정적인 신호로 보고 있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복지부가 회의를 재개하면 다시 참여하겠다"며 "편의점에서 판매 중인 일반약 품목 개수는 충분하고, 무분별한 확대는 국민의 건강을 위해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은 여전하다"고 그는 덧붙였다.

아스피린·어린이 해열제 편의점 판매 논의 돌연 연기 - 1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8: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