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터넷 이용 시간 3년내 TV 따라잡는다

글로벌 미디어 소비 전망…모바일인터넷 비중 26%로 급등
스마트폰을 쓰는 방콕의 이용자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스마트폰을 쓰는 방콕의 이용자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아직 사람들이 가장 많은 시간을 소비하는 매체는 TV지만, 몇 년 뒤면 인터넷이 이 자리를 대신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인터넷 가운데 모바일의 비중은 70%를 넘어, 데스크톱과의 차이를 더욱 벌릴 것으로 예상된다.

6일 퍼블리시스그룹의 매체 전문 대행사 제니스가 최근 발표한 미디어 소비 전망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TV 시청은 하루 평균 170분으로 인터넷(140분)보다 30분 더 많다. 하지만 TV와 인터넷의 차이는 좁혀져 2019년에는 7분에 그칠 것이라고 제니스는 전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인터넷 사용 가운데 71%는 모바일의 몫으로 예상된다. 모바일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은 북미와 아시아태평양으로 각각 76%와 75%다.

이용자가 데스크톱으로 인터넷에 접속하는 시간은 2014년에 정점을 찍었으며 2015년에는 모바일에 추월당했다.

2019년 글로벌 미디어 소비에서 모바일 인터넷의 비중은 26%로 2016년의 19%보다 높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사람들이 브라우저와 앱으로 모바일 인터넷에 접속해 보내는 시간은 하루 평균 122분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2010년에는 10분에 불과했다.

모바일 인터넷 소비는 2010∼2016년 연평균 44% 증가했다. 모바일 기기의 보급과 기술의 발전, 모바일에 적합한 콘텐츠의 증가 덕분이다.

인터넷의 빠른 부상에도 전통적인 미디어는 여전히 2017년 글로벌 미디어 소비의 69%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전통 미디어는 TV와 신문, 잡지, 라디오, 영화관, 야외 광고 등을 일컫는다.

전통적인 미디어 소비는 인터넷에 잠식당했지만 접근이 쉬워진 덕분에 전체 소비가 늘었다. 개인이 평균 미디어 소비에 쓴 시간은 2016년 456분으로 2010년의 411분에서 증가했다.

하지만 모바일 기기가 보편화하는 가운데 모바일 인터넷 이용 증가세는 더뎌지고 있다. 모바일 인터넷 이용은 2016년 25% 늘었는데, 2015년의 증가율 43%에서 낮아진 수치다. 2017년에는 17%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제니스의 조너선 바나드는 "모바일 기술은 소비자의 미디어 행태를 10년도 안 되는 기간에 완전히 뒤바꿔놓는다"면서 "변화 속도는 이제 느려지고 있다. 적어도 새로운 파괴적 기술이 나올 때까지는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kimy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6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