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靑, 더이상 사드 논란 확대재생산 말라"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자유한국당은 5일 청와대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발사대 4기 추가 반입 보고 누락에 대한 진상조사 결과를 발표한 것에 대해 "청와대는 더이상 논란을 확대 재생산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청와대는 보고 누락 관련자를 직무에서 배제한 데 그치지 않고 관계자 추가 조사를 할 방침임을 밝혔다. 환경영향평가 회피 정황이 확인됐다고도 했다"며 "결국 사드 논란을 계속 이어가겠다는 의도가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그는 "사드 진상조사는 얻는 것보다 잃을 것이 많다"며 "한미동맹 약화에 대한 우려는 물론이요, 중국에서는 사드 배치 철회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고 한다. 어렵게 풀어놓은 실타래가 다시 꼬일지 모를 일"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무엇보다 북한이 미사일 도발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사드 배치를 지연하거나 철회하는 것이 과연 안보와 국익에 부합하는 일인지 의문"이라며 "일각에서는 사드 배치 철회를 위한 명분쌓기가 아니냐는 우려까지 제기되고 있다. 지금 청와대가 관심을 갖고 대응해야 할 사안은 사드 배치 문제가 아닌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안보 위협임을 기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자료사진)
자유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자료사진)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7: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