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의당 "사드 '국기문란 게이트' 진상 밝혀야"

"황교안 전 총리도 추가반입 알아…더 깊은 배후 의심"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정의당은 5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반입 보고누락에 관한 청와대 조사 결과에 대해 "이번 사태를 '게이트' 차원으로 간주하고 모든 진상을 확실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추혜선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일단 위승호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에 대한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 하지만 실무자 개인을 처벌하는 것으로 이번 사태가 마무리돼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변인은 "지난 정권의 안보진용이 사드 배치를 밀실에서 주도했다는 점에서 오늘 발표는 더 깊은 배후를 짐작하게 한다"며 "정부 보고 체계의 근간을 뒤흔드는 중대한 판단을 실무 책임자 개인이 주도했다는 것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드 추가 반입 사실에 대해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알고 있었다는 점에서 이번 보고누락 사태는 지난 정권 인사들이 주도한 국기문란 행위로 번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추 대변인은 "국방부가 사드 배치의 환경영향평가를 회피하려 한 정황도 포착됐다"며 "지금 드러난 것만으로도 사드 배치는 알파부터 오메가까지 엉터리라는 것이 명백하다"고 비판했다.

靑 "국방부, 사드 보고 누락"(CG)
靑 "국방부, 사드 보고 누락"(CG)[연합뉴스TV 제공]
정의당 추혜선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의당 추혜선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7: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