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요로 촬영한 日AV 국내서도 유통…방송금지 조치"

IPTV서 4건 서비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일본에서 아이돌 스타로 키워주겠다며 계약을 맺은 뒤 강요해 촬영된 음란물이 국내 IPTV에서도 방송된 것으로 확인됐다. IPTV 사업자들은 서비스를 중단했다.

한국여성민우회는 문제가 된 일본 AV(성인용 동영상) 목록을 IPTV 3사에 보내 각사 성인용 콘텐츠 목록과 대조한 결과 모두 4건이 서비스 중이거나 과거 방송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방송된 음란물은 SK브로드밴드가 2건, LG유플러스와 올레TV가 각각 1건이다.

민우회는 IPTV 사업자들로부터 즉각 서비스를 중지하고 해당 영상 공급자에게 경고 조치했다는 답변을 받았다.

SK브로드밴드는 민우회에 보낸 답변서에서 "영상물등급위원회 심의를 받았거나 방송채널 심의를 통과한 콘텐츠만 서비스하고 있다"며 "불법으로 제작된 콘텐츠에 해당되는지 국내 사업자가 판단하기 어렵다. 강제로 촬영된 콘텐츠는 서비스 차단을 원칙으로 삼고 성인 콘텐츠 공급자들에게도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 2월 모델이나 아이돌로 육성해주겠다며 계약을 맺은 15∼30세 여성 19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명 중 1명꼴로 계약 외의 음란물 촬영을 요구받았고 17명은 위협을 외면하지 못해 촬영에 응했다고 발표했다.

민우회는 "국내에도 사전에 합의되지 않은 장면을 촬영해 성폭력을 '연기'로 둔갑시키는 상황이 버젓이 존재한다"며 "관련 산업 종사자들에 대한 실태조사와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dad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7: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