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생 실습 마친 김효주 LPGA 복귀…김인경 2연승 도전(종합)

9일 개막 매뉴라이프 클래식 출전…세계 1위 노리는 쭈타누깐 출격


9일 개막 매뉴라이프 클래식 출전…세계 1위 노리는 쭈타누깐 출격

2연승 도전하는 김인경(왼쪽)과 2개월만에 복귀하는 김효주.
2연승 도전하는 김인경(왼쪽)과 2개월만에 복귀하는 김효주.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교생 실습을 하느라 두 달 동안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무대를 비운 김효주(21)가 다시 LPGA투어에 모습을 드러낸다.

김효주는 9일(한국시간)부터 나흘 동안 캐나다 온타리오의 휘슬베어 골프장(파72)에서 열리는 매뉴라이프 클래식에 출전한다.

교생 실습을 받는 동안 5개 대회를 결장한 김효주는 상금랭킹이 46위(12만3천590달러)로 밀렸다.

상금랭킹 50걸 가운데 7차례 대회밖에 뛰지 않은 김효주보다 출전 대회가 적은 선수는 어깨 부상으로 시즌 초반에 결장이 많아 6개 대회만 치른 김인경(29)뿐이다.

대부분 선수는 많게는 10∼12개 대회를 치렀다.

7개 대회에서 톱10이 두 번인 김효주는 교생 실습이라는 숙제를 마치고 홀가분한 마음으로 본격적인 상금 사냥에 나선다.

교생 실습 중에 짬을 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출전하는 등 실전 감각을 유지하느라 애쓴 김효주는 교생 실습이 끝나자 일본여자프로골프투어 요넥스 레이디스에 출전해 경기 감각을 끌어 올렸다.

작년 1월 바하마 클래식 제패 이후 1년이 넘도록 우승이 없는 김효주는 긴 침묵 탈출을 노린다.

부활을 알린 '똑순이' 김인경의 2주 연속 우승 도전도 주목거리다. 올해 LPGA투어에서는 2주 연속 우승은커녕 시즌 2승 선수도 아직 없다.

우승 문턱을 닳도록 오르내리면서도 우승 소식을 전하지 못한 전인지(23)와 허미정(28)도 유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2012년 이 대회 연장전에서 진 최운정(27), 지난해 이 대회에서 준우승에 머문 이미향(24)은 한풀이에 나선다.

상금랭킹 1위 유소연(26)과 맏언니 박인비(29), 그리고 슈퍼루키 박성현(24)과 매치 여왕 김세영(24) 등은 US여자오픈을 대비해 체력을 비축하느라 출전하지 않는다.

세계랭킹 1위를 간신히 지킨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이번 대회까지 쉬는 가운데 세계랭킹 1위 대관식을 미룬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은 시즌 첫 우승을 목표로 출사표를 냈다. 쭈타누깐은 이번 대회 성적에 따라 세계랭킹 1위에 오를 수 있어 두 마리 토끼 사냥에 나선 셈이다.

렉시 톰프슨, 크리스티 커(이상 미국), 펑산산(중국),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 등 강호들도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김인경, 펑산산, 톰프슨, 커, 그리고 양희영(28) 등 다섯 명은 이번 시즌 2승 고지 선점도 벌인다.

LPGA투어에서는 아직 시즌 2승을 올린 선수가 없다.

2015년 문경 군인 세계체육대회에 오빠 루카스 리와 함께 출전해 남녀부 동반 우승을 차지했던 브라질 교포 루시안 리(23)가 초청 선수로 LPGA투어 데뷔전을 치른다. 루시안 리는 2015년부터 3년째 LPGA 2부투어인 시메트라 투어에서 뛰고 있다.

kh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6 07: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