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몰타 총선서 집권 노동당 압승…무스카트 총리, 2번째 임기 시작(종합)

노동당 55% 득표로 야당연합 따돌려…유권자, 부패 심판보다는 경제 선택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지중해 섬나라 몰타 총선에서 집권 노동당이 총리 일가와 주요 각료들이 연루된 부패 추문에도 불구하고 압승을 거뒀다.

몰타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3일 치러진 총선 공식 개표 결과 조지프 무스카트(43) 총리가 이끄는 노동당이 55%를 득표, 44%의 표를 얻는 데 그친 국민당과 민주당의 야당 연합을 여유 있게 따돌렸다고 5일 밝혔다. 투표율은 2013년 총선의 93.0%보다 소폭 떨어진 92.1%를 기록했다.

총선 승리에 환호하는 몰타 노동당 지지자들 [AFP=연합뉴스]
총선 승리에 환호하는 몰타 노동당 지지자들 [AFP=연합뉴스]

2013년에 이어 또 다시 총선 승리를 일궈낸 무스카트 총리는 이에 따라 이날 취임 선서를 하고, 2번째 임기를 시작했다.

그는 승리가 사실상 확정된 전날에는 노동당 당사 앞에 모인 수 천 명의 지지자들 앞에서 승리를 선언하며 "노동당은 몰타 역사상 최악의 네거티브 선거전의 제물이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은 우리를 믿어줬다"고 강조했다.

선거 운동 기간 무스카트 총리 심판론 확산에 앞장선 국민당의 사이먼 버서틸(48) 대표는 "언제나 그랬듯이 유권자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말하며 패배를 인정했다. 버서틸 대표는 총선 참패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사퇴했다.

부인이 '파나마 페이퍼스'에 연루되며 야당으로부터 사퇴 압력을 받아온 무스카트 총리는 정치적 위기를 수습하기 위해 예정보다 1년가량 총선을 앞당기는 승부수를 띄웠다.

그는 자신에 대한 재신임 투표 성격의 이번 총선에서 압승함으로써 정치적 위기를 잠재우고 앞으로 5년 더 몰타를 이끌게 됐다.

총리 취임 선서 후 지지자들에게 인사하는 무스카트 몰타 총리 [AFP=연합뉴스]
총리 취임 선서 후 지지자들에게 인사하는 무스카트 몰타 총리 [AFP=연합뉴스]

2013년부터 총리를 맡아온 그는 집권 기간 유럽연합(EU) 회원국의 평균 성장률의 3배인 5%대의 가파른 경제 성장을 일궈내며 인기를 누렸으나, 지난 3월 몰타의 유명 블로거의 폭로로 부인이 파나마에 페이퍼 컴퍼니를 보유해 석연찮은 돈을 수령한 의혹이 드러나며 궁지에 몰렸다.

사상 최대 규모의 조세회피처 자료인 '파나마 페이퍼스'는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가 파나마의 최대 법률회사이자 '역외 비밀 도매상'으로 악명 높았던 모색 폰세카의 내부 자료를 분석한 문건이다.

무스카트 총리가 이끄는 내각은 작년에도 에너지 장관과 총리의 수석보좌관이 파나마에 비밀 회사를 설립한 사실이 드러나며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그러나, 무스카트 총리와 측근들은 파나마에 페이퍼 컴퍼니를 설립한 것은 맞지만 어떤 부정도 저지르지 않았다며 모든 의혹을 부인해왔다.

아내와 두 딸에 둘러싸인 채 총리 선서를 하는 무스카트 몰타 총리[AFP=연합뉴스]
아내와 두 딸에 둘러싸인 채 총리 선서를 하는 무스카트 몰타 총리[AFP=연합뉴스]

인구 43만 명으로 EU 최소국인 몰타 국민은 부패 추문에 연루된 집권당을 심판해 변화를 꾀하기보다는 현재의 경제 성장 동력을 훼손하지 않기 위해 무스카트 총리에 다시 한번 힘을 실어 준 것으로 풀이된다.

노동당이 2차례 연속 총선에서 승리한 것은 몰타가 영국에서 독립한 1964년 이래 사상 처음이다.

무스카트 총리는 이번 총선에서 몰타의 재정 흑자를 지렛대 삼아 역대 최대 규모인 7억 유로(약 8천800억원)를 투입, 도로 시스템 개선 등 인프라 확충에 나설 것을 공약했다. 또, 중산층과 저소득층을 위해 세금 감면과 연금 인상 등도 약속했다.

2014년 동성결합을 허용해 동성애 단체로부터 확고한 지지를 받아온 그는 더 나아가 동성 결혼의 합법화도 공약으로 내걸었다. 2013년 EU에서 가장 마지막으로 이혼을 합법화하고, 낙태는 여전히 불법일 만큼 보수적인 사회인 몰타에서 그의 공약은 일종의 파격으로 여겨진다.

한편, 총선에서 승리하긴 했으나 파나마 페이퍼스 등과 관련된 무스카트 총리 부인과 측근의 위법 사례에 대해서는 계속 수사가 진행될 예정이라 귀추가 주목된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23: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