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숙사 더 지어야" vs. "그럼 원룸은"…한양대 학생-주민 갈등

한양대 총학 "심의 통과시켜 달라"…주민단체, 반대운동 돌입


한양대 총학 "심의 통과시켜 달라"…주민단체, 반대운동 돌입

대학가앞 부동산 중개소. 기사 내용과 직접 관계없음[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학가앞 부동산 중개소. 기사 내용과 직접 관계없음[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한양대학교 내 기숙사 신축을 둘러싸고 학생들과 원룸을 운영하는 주민들이 갈등을 빚고 있다.

한양대 총학생회는 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 도시계획심의위원회에 "기숙사 신축 계획을 통과시켜 달라"고 요구했다.

총학은 "기숙사 신축에 대한 도시계획심의위가 이달 셋째 주에 예정돼 있다"면서 "현재 한양대의 기숙사 수용률은 11.5%이고, 이마저 외부 임대 기숙사를 제외하면 한 자릿수로 떨어진다"면서 신축 기숙사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들은 "한양대 인근 자취방의 보증금과 월세는 1천만원에 50만원 혹은 500만원에 70만원 등으로 높은 수준"이라면서 "학생 주거권을 위해 기숙사 신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2일까지 4일간 심의 통과를 위한 탄원서를 학생들에게 받았고, 1천868명이 자필 탄원서를 작성했다고 밝혔다.

한양대 총학은 앞서 3월 말 같은 내용으로 학생 2천857명의 서명을 성동구청에 제출한 바 있다.

한편 한양대 인근에서 원룸을 운영하는 주민들은 신축 기숙사가 원룸 수요를 없앤다며 심의 통과를 반대하고 있다.

이들이 모인 '한양대기숙사건립반대대책위원회'는 최근 학교 인근에 '행당동, 사근동, 마장동 지역경제 초토화하는 한양대 기숙사 건립 강력히 반대한다'라고 적은 현수막을 내걸고 반대운동에 돌입했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7: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