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북도의회 민주당 "경제특위 재의 8일 처리해야"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도의회의 민주당은 오는 8일 열리는 제356회 정례회 1차 본회의에서 충북도가 제출한 '경제현안 실태조사를 위한 행정사무조사특위'(이하 경제조사특위)의 재의에 대한 의결을 5일 요구했다.

충북도의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도의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민주당은 이날 의원총회를 열어 이 같은 입장을 정리, 김양희 의장에게 전달했다.

민주당은 보도자료를 통해 "도가 지난 15일 경제조사특위가 공익을 해칠 우려가 있다는 점을 들어 재의를 요구했다"며 "지방자치법에 따르면 부득이한 사유가 없는 한 재의 요구서가 도착한 날로부터 10일 이내에 본회의에 상정해야 한다고 규정돼 있다"고 주장했다.

도의회 다수당인 자유한국당도 재의에 대한 의결을 반대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오는 8일 본회의 상정될 가능성이 크다.

경제조사특위가 본회의에 상정되면 부결될 것으로 보인다.

재의 안건을 재의결하려면 재적 의원 과반수 출석, 출석 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재적 의원 31명인 충북도의회의 재의결 정족수는 21명이지만, 단독으로 이 경제조사특위 구성에 나섰던 한국당의 의석은 20석이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이날 의총에서 재의 재의결을 부결 처리해 경제조사특위를 해산한 뒤 별도의 특위를 구성하지 않기로 의견을 모았다.

그러나 한국당 내 일부 의원들이 이 특위가 무산되면 에코폴리스 백지화, 이란 2조원 투자 실패 등을 다루는 새 특위 구성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져 도의회 여야간 갈등이 재연될 가능성이 남아있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7: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