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우택 "김상조 큰일날 사람"…강경화에 "상한 냄새나는 음식"(종합)

"김상조 부인 취업은 제2의 정유라 입학비리"…자진 사퇴 촉구
"임명 강행하면 협치는 끝" 국회 일정·청문회 보이콧 시사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내대표는 5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해 "정말 큰 일 날 사람"이라며 후보직 자진사퇴나 문재인 대통령의 지명철회를 재차 촉구했다.

정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개최한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김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당론에 따라 업무처리를 하겠다고 여러 차례 밝혔다. 청문회에서 이처럼 노골적으로 말한 후보자를 보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비대위 회의 주재하는 정우택
비대위 회의 주재하는 정우택(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7.6.5
jeong@yna.co.kr

그는 김 후보자 부인의 영어전문교사 취업 특혜 의혹에 대해 "제2의 정유라 이대 입학비리 사건과 맥을 같이 한다"며 "점수조작이 외압과 검은 손 없이 일어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부인의 채용점수 변조 사건은 교육부 감사와 검찰 수사로 이어질 수 있고, 그 대상에는 해당 학교 관계자뿐만 아니라 취업당사자도 해당할 수 있는 중대한 범죄"라며 "갑질 중의 갑질, 불의와 특혜의 표본이다. 심도 있는 법적 검토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또 "정부·여당이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 등 임명을 강행한다면 제1야당 입장에서는 문 대통령이 말하는 협치와 소통은 완전히 끝났고, 인사청문회를 계속해야 할지부터 원점에서 고민해야 한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국회 일정 및 청문회 보이콧도 불사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정 권한대행은 YTN 라디오에 출연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상한 냄새가 나는 음식이 있다면 먹어보고 버리겠느냐. 지독한 여러 냄새가 나면 버리는 게 현명하다고 보고 있다"며 "이런 후보를 추천해놓고 국회에서 검증해보라는 것은 대통령의 직무유기"라고 비판했다.

그는 "의혹이 해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한다면 이 정부의 엄청난 부담으로 대두할 것이다. 야당으로부터 엄청난 저항을 갖고 올 것"이라고 사퇴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홍준표 전 경남지사의 당권 도전 가능성에 대해 "미국에 휴식하러 간 후보가 열심히 페이스북을 하지 않았느냐. 그러니까 당권 도전하겠다는 것은 눈에 보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7월 3일 전당대회 때 당의 혁신과 변화에 적합한 인물이 대표가 돼야 한다는 관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고, '홍 전 지사가 적합한 인물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국민과 당원이 판단할 문제"라고 에둘러 대답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7: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