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천146일만' 세월호 3층 수습 유해 '일반인 이영숙씨' 확인(종합)

발견 당시 구명조끼 착용하고 비교적 온전한 형태
공식 확인 4명으로 늘어…남은 미수습자 5명
세월호 3층 수습 유해 DNA 결과 이영숙씨 확인
세월호 3층 수습 유해 DNA 결과 이영숙씨 확인(목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5일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3층 선미 좌현 객실(3-18구역)에서 수습한 유해의 유전자(DNA) 감식 결과 이영숙씨로 확인됐다. 이날 목포 신항 세월호 수색현장에 걸린 이영숙씨 사진 주변으로 고인을 기리는 노란 리본이 매듭지어 있다. 한편 현재까지 신원이 확인된 미수습자는 4명이며, 남은 미수습자는 5명이다. mtkht@yna.co.kr

(목포=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세월호 3층에서 옷과 구명조끼를 착용한 상태로 수습된 유해가 일반인 미수습자 이영숙씨로 확인됐다. 세월호 참사 1천146일만이다.

현재까지 신원이 확인된 미수습자는 4명이며, 남은 미수습자는 5명이다.

[그래픽] 세월호 미수습자 현황
[그래픽] 세월호 미수습자 현황
'1천146일만' 세월호 3층 수습 유해 '일반인 이영숙씨' 확인(종합) - 1

5일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3층 선미 좌현 객실(3-18구역)에서 수습한 유골의 유전자(DNA) 감식 결과 이영숙씨로 확인됐다.

이씨는 2014년 4월 16일 당시 제주도로 이사를 계획한 아들 짐을 싣고 세월호에 올랐다가 사고를 당했다.

그는 어렵게 키워 온 아들과 떨어져 지낼 때가 많았고, 아들이 제주도로 와서 함께 지낼 날만을 손꼽아 기다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수습 당시 이씨의 유해는 머리부터 발까지 비교적 온전한 형태로 수습됐다.

[그래픽] 세월호 3층 수습 유해 이영숙씨 확인
[그래픽] 세월호 3층 수습 유해 이영숙씨 확인

지장물과 진흙을 걷어내는 과정에서 옷과 구명조끼를 입은 상태로 발견됐다.

수습과정에서 이씨의 신분증도 나와 발견 당시부터 이씨라는 추정이 나왔다.

온전한 형태로 발견돼 DNA 감식 결과도 비교적 빨리 나왔다.

3층 선미 구역이 침몰 당시 해저면과의 충격으로 압착돼 유골과 옷 등이 흩어지지 않고 그 자리에 있었던 것으로 추정됐다.

3층 선미 구역은 일반인 객실이 있던 곳으로, 일반인을 비롯해 화물기사, 승무원이 이용했다.

이씨의 유해는 머리부터 발까지 온전한 형태로 나와 다른 유해와 달리 예우 차원에서 실제 장례 때 쓰는 관에 담겨 옮겨졌다.

현재까지 단원고 조은화(4층 선미 객실), 허다윤(3층 중앙 우현)양의 유해가 수습됐으며, 단원고 고창석 교사의 유해 일부는 침몰해역 수중수색 과정에서 발견됐다.

현재 미수습자는 단원고 남현철·박영인군, 양승진 교사, 권재근·혁규 부자 등 5명이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7: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