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콘텐츠진흥원, K-스토리로 한·중 문화교류 물꼬 튼다

7일 베이징서 콘텐츠 투자 행사 개최…중국 기업 100여개 참가
중국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에서 서비스 중인 '태양의 후예'.[아이치이 캡쳐]
중국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에서 서비스 중인 '태양의 후예'.[아이치이 캡쳐]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오는 7일 한국의 우수 스토리를 중국 콘텐츠 기업에 소개하는 투자 행사를 연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이날 베이징비즈니스센터에서 한·중 콘텐츠 기업 간 사업 교류를 지원하는 'K-스토리 인 차이나'를 개최한다.

K-스토리 인 차이나는 영화, 드라마, 출판 등 다양한 콘텐츠로 개발할 수 있는 국내 우수 원천 스토리를 중국 콘텐츠 제작자와 유통업체, 투자자 등에게 소개하는 설명회다.

이번 행사에는 2011년 대한민국 스토리 공모대전 수상작인 '백만장자 우디', 네이버 TV캐스트에서 방영된 웹시트콤 '내일부터 우리는', 중국 웹툰 사이트에 연재 중인 '흡혈고딩 피만두' 등 10편의 작품이 소개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한한령(限韓令·한류 제한령) 이후 한중 문화교류가 위축됐음에도 불구하고 이번 행사에 100여 개 중국 콘텐츠 기업이 참여한다고 밝혔다.

또 이미 190건의 사업 상담이 사전 신청될 정도로 중국 시장의 관심이 많다고 덧붙였다.

김영철 한국콘텐츠진흥원 산업진흥부원장은 "최근 몇 개월간 다소 어려움이 있었지만, 중국은 한국 콘텐츠 기업들에 여전히 중요한 시장"이라며 "이번 행사가 한동안 주춤했던 한중 간 문화교류가 다시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K-스토리 인 차이나는 2014년부터 시작돼 첫해에 영화 '블라인드'의 한중 합작 개작(remake) 제작을 성사시켰고, 지난해에도 중국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愛奇藝)와 드라마 '태양의 후예' 방영 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거뒀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6: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