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소방본부, K급 주방용 소화기 12일부터 비치 의무화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광주시소방안전본부는 오는 12일부터 음식점이나 숙박시설 등의 주방에는 식용유로 인한 화재에 특화된 K급 소화기를 의무적으로 비치해야 한다고 5일 밝혔다.

식용유 화재 조심[연합뉴스 자료사진]
식용유 화재 조심[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시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각종 시설의 주방에 주방용 K급 소화기를 1개 이상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한 화재안전기준이 개정돼 12일부터 시행한다.

이 기준을 적용받는 곳은 음식점, 다중이용업소, 호텔, 기숙사, 의료, 업무, 공장, 장례식장, 교육연구, 교정 및 군사시설 등의 주방이다

음식점 등의 주방에서 발생하는 화재 가운데 약 30%가 식용유로 인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식용유는 끓는점이 발화점보다 높아 현재 음식점 주방에 설치된 분말소화기나 스프링클러 등은 불이 났을 때 진화가 어렵다.

식용유 온도가 발화점보다 높은 상태이다 보니 불꽃을 잠시 제거해도 곧 불길이 다시 일어나기 때문이다.

스프링클러가 작동하는 경우에는 뿌려진 물이 가열된 기름에 기화되면서 유증기와 섞여 오히려 화재를 키우는 경우도 있다.

이번에 의무화되는 K급 소화기는 기름의 표면에 순간적으로 막을 만들어 공기와의 접촉을 차단하는 특성이 있어 식용유 화재를 잡는 데 유용하다.

광주에서 주방 내 음식물 조리 중 발생한 화재는 2014년 147건, 2015년 213건, 지난해 137건 등 줄지 않고 있다.

광주시 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12일부터 영업하는 음식점 등은 K급 소화기 비치 사실을 증명해야 허가를 받을 수 있다"며 "기 운영 시설도 K급 소화기 설치 중요성을 널리 알릴 계획이다"고 말했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6: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