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대북 인도지원단체 방북 거부…"유엔제재 문제삼아"(종합2보)

우리민족서로돕기, 인도지원·방북 모두 연기하기로
"北, 6·15 공동행사 개성 개최에 부정적…평양 개최 주장"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지성림 기자 = 북한이 5일 유엔의 대북제재와 이에 대한 우리 정부 태도를 이유로 대북 인도지원단체의 방북을 거부했다.

이에 따라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민간단체들이 추진해 온 남북 교류 재개가 시작부터 난관에 부닥치게 됐다.

대북지원단체인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강영식 사무총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이 6월 2일 이뤄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와 이에 대한 정부의 태도를 문제 삼았다"면서 "이번주 예정했던 말라리아 방역물자 반출과 우리측 대표단의 방북을 당분간 연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북한은 이날 이런 내용을 담은 팩스를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측에 전달하며 '추후에 다시 협의하자'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은 당초 7∼8일께 경의선 육로를 통해 개성으로 말라리아 방역 물자를 전달할 계획이었다. 또 오는 10일께는 방북단을 꾸려 평양에서 추가 사업을 논의한다는 방침이었다.

앞서 이 단체는 지난달 26일 대북 말라리아 방역물자 지원을 위한 대북접촉을 승인받은 뒤 북측과 팩스를 통해 논의해 왔다.

우리 민간단체가 추진해 온 6·15 남북공동행사도 행사 장소를 놓고 북측과 이견을 빚는 것으로 전해졌다.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관계자는 "북측에 개성 개최를 제안했는데 북측은 경의선 통행·통관 문제 등 해결해야 할 문제가 많아 개성 개최는 어렵다는 입장을 보내왔다"면서 "북측은 당초 주장대로 평양에서 열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로선 개성이 어렵다면 평양에서 할 수도 있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6·15 남북공동행사의 원만한 추진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한 상태다. 우리 정부는 6·15 공동행사 개최 장소에 대해 정치적 논란을 불러올 가능성이 큰 평양보다는 개성을 선호하는 기류가 강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대북접촉 승인을 받은 다른 인도지원·사회교류 단체들의 사업도 당장 추진되기는 힘들 것으로 예상된다.

통일부는 이날 '겨레의 숲' 등 민간단체의 대북접촉 4건을 추가로 승인하기로 하면서 새 정부 출범 이후 대북접촉 승인 건수는 모두 15건으로 늘어난 상태다.

대북 인도지원 (PG)
대북 인도지원 (PG)[제작 김영은]
지난 5월 26일 서울 마포구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사무실에서 관계자들이 약품 등 말라리아 방역 샘플을 점검하고 있다. 통일부는 이날 경기·강원·인천 3개 시·동의 위탁을 받아 '말라리아 남북 공공방역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대북 인도지원단체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이 신청한 북한 주민 사전접촉신고를 승인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5월 26일 서울 마포구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사무실에서 관계자들이 약품 등 말라리아 방역 샘플을 점검하고 있다. 통일부는 이날 경기·강원·인천 3개 시·동의 위탁을 받아 '말라리아 남북 공공방역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대북 인도지원단체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이 신청한 북한 주민 사전접촉신고를 승인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7: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