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심상정 "한국당, 대화틀 부정하며 대결정치로 회귀"

노회찬 "하루빨리 김상조 공정위원장 임명 바란다"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5일 자유한국당이 협치를 거부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상호 대화와 협의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당 상무위원회에서 "자유한국당이 원내 5당이 함께 합의한 여야정 협의체에 불참을 선언하고, 총리 신임 인사 예방도 거절했으며, 인사청문회는 의혹 부풀리기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이는 전형적인 '반대를 위한 반대', '대결 정치로의 회귀'"라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야당들이 정부·여당의 실책을 견제하고 비판하는 것은 마땅하다"면서도 "자유한국당처럼 대화의 틀을 부정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하지 않겠다는 말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대화와 협치를 통한 새로운 정치 문법을 기대하고 있다"며 "성숙한 의회 민주주의를 위해 정당들이 각자 자기 몫의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관해 "일부 야당에서 김 후보가 도덕적으로 큰 흠결이 있는 것처럼 몰고 가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재벌의 불공정 거래 관행을 바로 잡고, 공정 경제를 바로 세우기 위해 하루빨리 김 후보가 공정위원장에 임명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의당 심상정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6: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