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금속 오염' 김포 거물대리 주민들…감사 청구 나서

건강검진비 지원 방안 놓고 김포시-주민 갈등 심화
'중금속 오염' 김포 거물대리 주민들…감사 청구 나서 - 1

(김포=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토양이 중금속에 오염돼 논란이 일었던 경기도 김포시 대곶면 거물대리와 초원지리 주민들이 김포시에 대한 주민 감사를 청구하기로 했다.

김포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김포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한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다음 주 내로 시민 300명의 서명을 받아 김포시에 대한 주민 감사를 청구키로 했다고 5일 밝혔다.

범대위는 오는 8일 1차 모임을 열어 주민 감사 청구서를 취합해 주민 300명 이상의 서명을 받을 경우 바로 감사 청구할 예정이다.

주민들은 토양 오염 지역 주민 300여 명에 대한 건강검진비 지원과 거물대리·초원지리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김포시가 건강검진비 지원 요청에 대해 확답을 안 하자 주민 감사 청구 카드를 꺼내 들었다.

지방자치법에 따라 지방자치단체장의 사무 처리가 법령을 위반하거나 공익을 현저히 해친다고 인정되면 일정 수 이상의 주민 동의를 받아 감사를 청구할 수 있다.

이 지역 주민들은 지난해 말에도 환경부 산하 환경산업기술원에 환경 피해로 인한 진료비를 보상하라며 '환경 피해 구제' 신청을 했으나 청구 자체가 기각됐다.

당시 환경산업기술원은 '환경 피해는 있지만, 오염 원인이 불분명할 때 피해를 구제해줄 수 있다'며 '거물대리나 초원지리의 경우 환경 오염 원인이 인근 공장들인 것으로 파악돼 구제 대상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범대위 관계자는 "주민 300여 명에 대한 건강검진비는 대략 3천만원 정도로 추정된다"며 "단기적으로는 피해 주민들의 건강검진비 등을 지원해주고 장기적으로는 이주 대책을 검토하는 안을 김포시에 요구할 것"이라고 했다.

거물대리와 초원지리 지역에는 주물 공장을 비롯한 오염 물질 배출 공장이 60곳가량 밀집돼 있다.

지난해 이 지역 내 15곳 토양에 대한 카드뮴·니켈·불소·구리·납 등 9개 중금속 오염도를 조사한 결과 8곳에서 니켈·불소·구리 등이 기준치 이상으로 검출됐다.

김포시는 환경 피해 보상 문제를 해결하고자 시, 의회, 시민들이 참여하는 '민·관 공동대책위원회'를 꾸렸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범대위만 지난달 공동대책위에서 탈퇴했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6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