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장애인단체 "종교인 세금 걷어 장애인 일자리 정책에 써야"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손형주 기자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5일 "정부는 종교인으로부터 세금을 제대로 걷어서 장애인 정책에 써야 한다"고 촉구했다.

단체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순복음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장애인 복지 관련 요구를 할 때마다 정부는 '예산이 없다'고만 하는데 종교인 세금 면제부터 그만하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장이 내년 1월 시행 예정인 종교인 과세를 2년 더 늦추는 방안을 최근 밝힌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적폐를 청산하겠다고 약속했는데 일부 기독교계의 반대를 명분으로 헌법에 명시된 납세 의무를 면제하는 것은 특권을 인정하는 것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10조원 규모 추가경정예산에서 1%도 안 되는 예산을 장애인 사업에 쓰면 총 1만1천700명의 일자리가 만들어진다"면서 "우리는 일을 해서 세금을 내고 싶다"고 강조했다.

단체 소속 30여명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더불어민주당사로 행진해 753억여원을 중증장애인 고용, 장애인활동보조인 지원 사업 등에 써달라는 요구안을 전달했다.

장애인 일자리 예산 요구안 전달
장애인 일자리 예산 요구안 전달(서울=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회원들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민주당 민생지원국 관계자에게 장애인복지서비스 일자리 지원 추경예산 요구안을 전달하고 있다. 2016.6.5 handbrother@yna.co.kr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6: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