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잇단 극단주의 테러에 실리콘밸리 욕먹는 까닭은

"사이버 공간이 테러리스트들에겐 안락처" 비판 여론
(런던 AP=연합뉴스) 영국 런던 도심 런던 브리지와 버러 마켓의 테러 현장 인근 성 토마스 가에서 4일(현지시간) 무장 경찰이 삼엄한 경계를 펼치고 있다. 전날 밤 런던 테러로 7명이 숨지고 50여 명이 다친 가운데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는 이날 공식 선전 매체인 아마크 통신을 통해 IS의 '비밀부대'가 이번 테러를 수행했다고 주장했다.
(런던 AP=연합뉴스) 영국 런던 도심 런던 브리지와 버러 마켓의 테러 현장 인근 성 토마스 가에서 4일(현지시간) 무장 경찰이 삼엄한 경계를 펼치고 있다. 전날 밤 런던 테러로 7명이 숨지고 50여 명이 다친 가운데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는 이날 공식 선전 매체인 아마크 통신을 통해 IS의 '비밀부대'가 이번 테러를 수행했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끔찍한 테러가 잇따르면서 페이스북, 구글, 트위터 등과 같은 실리콘밸리 기업들의 고심도 깊어지고 있다.

극단주의자들이 테러를 선동하는 주 무대가 사이버 공간으로 옮겨가면서 소셜미디어 기업들이 이런 움직임을 제대로 규제하고 감시할 의무를 소홀히 한다는 비판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런던브리지 테러' 발생 다음 날인 4일(현지시간) "지하디스트들에게 '안전한 공간'을 허락해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이버 공간이 극단주의자들에게 '안전한 공간'이 되고 있다는 비판의 메시지를 공개적으로 전한 것이다. 메이 총리는 이를 막기 위해 국제 협정과 같은 더 강력한 대책이 범국가 차원에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소셜미디어 기업들이 테러리스트들을 막지 못했다는 비난이 처음 공론화된 것은 지난 2014년이었다.

당시 영국 하원 정보안보위원회는 페이스북이 영국 군악대 리 릭비 상병을 살해한 테러범의 정보를 사전에 넘겨주지 않았다며 비난의 화살을 퍼부었다.

이후 영국뿐 아니라 프랑스 파리, 독일 베를린 등 유럽 곳곳에서 테러가 잇따르고 테러리스트들이 소셜미디어를 매개로 테러를 선동하는 징후가 포착되면서 소셜미디어 기업들의 역할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도 커져만 갔다.

하지만 기업들은 수백만 개에 달하는 계정과 게시글에 일괄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단 하나의 해결책을 내놓기는 어렵다는 점을 토로하고 있다. 일례로 유튜브에는 1초마다 400시간 분량에 달하는 동영상이 업로드되고 있을 정도다.

소셜미디어 기업들은 자신들이 그간 이 문제에 아예 '손을 놓고' 있었던 것은 아니라고도 항변한다.

트위터의 경우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테러리즘 선동과 연관됐다는 이유로 37만6천 개 이상의 계정을 정지시켰으며 유튜브도 테러단체의 일원이 운영하는 것이라는 합리적인 믿음이 생기면 해당 계정을 종료시키고 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테러에 대항하는 자신들의 노력을 강조하면서 "인공지능(AI)이 더 좋은 접근법을 제공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테러와의 전쟁을 돕는 것과, '표현의 자유 수호'라는 가치 사이에서 소셜미디어 기업들이 균형을 잘 잡아야 하는 과제가 주어진 셈이다.

소셜미디어상의 규제 강화에 맞서 테러리스트들이 접근법을 달리하고 있다는 것도 고민거리다.

영국 킹스칼리지의 테러 전문가인 피터 노이만 교수는 "대형 소셜미디어들이 지하디스트 계정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면서 지하디스트들은 이제 텔레그램과 같은 암호화된 메신저 서비스로 갈아타고 있다"며 "전혀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문제를 다르게만 만들었다"고 꼬집었다.

[연합뉴스 TV 제공]
[연합뉴스 TV 제공]

y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5: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