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공안 "中웨이하이 참변 버스 운전사, 피해자로 위장 흔적"

화재후 운전석 탈피·CCTV 피해 터널서 범행…"배상금 노린듯"
중국 웨이하이 유치원 통학버스 참사 운전사 충웨이쯔.[연합DB]
중국 웨이하이 유치원 통학버스 참사 운전사 충웨이쯔.[연합DB]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지난달 9일 중국 산둥(山東) 성 웨이하이(威海)에서 유치원 통학 버스를 방화해 유치원생 11명과 지도교사 1명을 숨지게 한 운전기사 충웨이쯔(叢威滋)가 자신도 피해자인 척 위장하려한 흔적들이 발견됐다고 중국 공안당국이 밝혔다.

5일 외교 소식통 등에 따르면, 산둥성 공안당국은 지난 4일 유족들에게 사건에 대한 추가 설명을 하는 과정에서 충씨가 자신을 피해자로 위장하려 했다는 의견을 전했다.

공안당국 관계자는 이 자리에서 유족들에게 "피의자가 숨졌기 때문에 동기나 사건 경위를 확실히 알 수는 없지만, 충씨가 폐쇄회로(CC)TV를 피해 터널에서 범행한 점과 마치 구조작업을 벌인 것처럼 운전석에서 벗어나 버스 통로에서 숨을 거둔 점 등이 의심스럽다"며 "자신을 피해자로 보이게 하려는 흔적이 여러 곳에서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충씨가 범행 시간을 혼잡한 출근 시간대로 택한 점도 소방당국의 구조작업을 어렵게 만들어 사건 경위를 파악하지 못하게 하려는 의도로 보인다는 것이 공안당국의 설명이다.

공안당국은 충씨가 피해자로 위장해 보상을 받기 위해 이 같은 행동을 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공안당국은 또 충씨가 악의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는 근거로 사고 당시 차량의 기어가 중립이 아닌 저단에 놓여 있었던 점을 들었다.

외교 소식통은 "응급 사고의 경우 운전자들은 차량의 기어를 중립에 놓는 것이 일반적인데 기어를 저단에 놓는 것도 대피를 못 하게 하려는 악의적인 행동이었다는 것이 중국 측의 설명"이라며 "터널 벽 쪽에 차량을 정차한 것도 악의적으로 대피를 막으려던 것이라는 의견도 제기됐다"고 말했다.

유족들은 공안당국의 첫 발표 이후 충씨의 방화 증거와 동기 등을 납득하기 어렵다며 반발했으나, 중국 공안의 두 차례 추가 설명을 들은 뒤 공안 발표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 4일 중국 당국은 유족과 장례 절차와 배상에 대한 첫 협상을 진행했다.

또 피의자인 충씨가 숨진 상황이기 때문에 학교와 버스회사, 지방 정부 등 책임 주체와 범위를 정하는 특별조사팀을 구성해 조사를 시작했다.

칭다오총영사관 등 한국 정부도 피해 보상과 관련해 중국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등과 접촉하는 등 지원하기로 했다.

중국 웨이하이 통학버스 참사 현장에 놓인 추모 꽃다발.[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웨이하이 통학버스 참사 현장에 놓인 추모 꽃다발.[AFP=연합뉴스 자료사진]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5: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