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 정치권 해경청 부활 환영…본청 환원 기대감 '고조'

옛 해양경찰청 본청
옛 해양경찰청 본청(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옛 해양경찰청 본청. 현재는 중부해양경비안전본부와 인천해양경비안전서가 함께 사용하고 있다.
2017.6.5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 정치권이 해양경찰청 부활을 환영했다.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은 5일 논평에서 "정부 조직개편안에 해양경찰청을 해양수산부 산하로 부활시키는 방안이 포함됐다"며 해경 부활을 계기로 인천의 해양도시 위상 강화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이어 해경청 부활과 더불어 해경 본청을 인천에 두는 방안도 이행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시당은 "해경 부활, 인천 환원은 대통령 공약사항인 만큼 반드시 지켜질 것이지만 끝까지 방심하지 않고 이를 반드시 관철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경 본청이 있던 송도국제도시를 지역구로 둔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은 해경 부활을 환영하면서도, 하루빨리 본청을 인천으로 환원하라고 촉구했다.

민 의원은 "해경을 국민안전처로부터 분리 신설한다는 계획이 나왔지만, 해경 본부 위치에 대해서는 아직 정부 차원에서 논의되거나 발표된 것이 없다"며 "인천으로의 조속한 환원 결정을 내려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해수부는 경제부처이고 해경은 국민 안전을 책임지는 조직인 만큼 해경이 해수부 산하로 포함되는 건 적절치 않다"며 "견제와 균형이라는 측면에서 해경과 해수부는 분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해경 본청은 1953년 창설 당시 부산에 자리를 잡았다가 1979년 인천 북성동으로 이전했고 2005년에는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새롭게 둥지를 텄다.

세월호 사건 여파로 2014년 11월 국민안전처 산하 해양경비안전본부로 재편됐고 작년 8월에는 안전처의 세종시 이전에 맞춰 정부 세종청사로 이전했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5: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