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파리협정 지키자"…오늘밤 서울시청사 초록빛 물든다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가 파리 기후변화협정을 지지하기 위한 '녹색 시위'에 동참한다.

서울시는 5일 오후 8시부터 9시까지 1시간 동안 서울시청 본관 건물을 초록빛으로 밝힌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파리협정 탈퇴를 선언한 뒤 프랑스 파리, 미국 샌프란시스코,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등 전 세계 10여 개 도시는 시청사에 녹색 조명을 밝히는 방식으로 파리협정 지지를 표명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파리협약을 확고하게 지지한다"며 "파리·런던·뉴욕 등 'C40 기후리더십' 회원 도시들과 함께 이를 지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C40는 전 세계 대도시 90개로 구성된 글로벌 네트워크로, 회원 도시의 파리협정 이행을 지원한다. 현재 박 시장이 부의장을 맡고 있다.

초록빛으로 물든 전세계 도시의 시청사들
초록빛으로 물든 전세계 도시의 시청사들 [서울시 제공]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5: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