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가 위한 희생 기억'…경남도, 호국보훈행사 다채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호국보훈의 달인 6월 한 달간 국가와 민족을 위해 희생한 국가보훈대상자에 대한 예우와 자긍심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행사를 마련한다.

도는 '국가와 국민을 위한 희생,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주제로 현충일 추모식, 6·25 바로 알리기 교육, 6·25 전쟁 상기행사 등 도민과 보훈 가족이 함께하는 행사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호국 보훈의 달 맞은 국립현충원 [연합뉴스 자료 사진]
호국 보훈의 달 맞은 국립현충원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를 위해 현충일인 6일 창원 충혼탑에서 국가유공자와 가족, 도민, 학생 등 1천여명이 참가하는 제62회 현충일 추념식을 거행한다.

보훈 문화 확산을 위해 각 시·군에서도 지역별로 충혼탑 등지에서 추념식을 연다.

도내 병원에 입원한 상이군경 300명에게는 현충일을 전후해 위문금을 전달한다.

도는 '국가보훈기본법'과 '경상남도 국가보훈대상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입원한 국비지원 대상 상이군경에게 매년 보훈의 달에 위문금을 지급한다.

6일에는 창녕군 일대에서 '나라사랑 국토사랑 자전거 호국순례' 행사가, 10일에는 밀양아리랑아트센터 대강당에서 '밀양시민과 함께하는 나라사랑 음악회'도 각각 열린다.

오는 25일에는 도청 대강당에서 '6·25전쟁 66주년 상기행사'를 개최한다.

이날 행사에서 6·25 전쟁의 역사적 의의와 교훈을 되새기는 한편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에 대한 감사 함께 안보 의지를 다진다.

26일 정부 경남지방합동청사 대강당에서는 '제32회 경남보훈대상 시상식'이, 30일에는 모범국가보훈대상자 포상 수여식도 열린다.

오는 27일에는 대한민국 월남전참전자회 경남지부가 월남전 참전유공자의 희생정신을 기리고 베트남 결혼 이주여성의 안정적 정착을 위한 '월남전 참전 제53주년 기념식 및 베트남 결혼이주여성 한마음대회'를 개최한다.

이달 중에 청소년의 올바른 역사 인식과 국가안보 의식 함양을 위해 마산제일고와 거제마전초에서 각각 나라사랑 실천학교와 나라사랑 연구학교도 운영된다.

앞서 지난달부터 6·25 참전유공자회 경남지부 주관으로 도내 22개 초·중·고생 4천620명을 대상으로 '6·25 전쟁 바로 알리기 교육'도 하고 있다.

홍민희 도 복지보건국장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나라와 민족을 위해 헌신하고 희생하신 유공자들에 조금이나마 보답하고자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다"며 "국가유공자와 보훈 가족이 존경받는 사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5: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