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도 올해 내린 비 작년 5분의 2…6월도 적을 듯

도내 최근 3년간 '1년치' 비 덜 와…'가뭄 고착화' 우려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올해 들어 경기지역에 내린 비가 봄 가뭄이 심했던 지난해의 절반에도 훨씬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6∼8월 강우량도 작년보다 적거나 비슷할 것으로 예보돼 가뭄 피해가 더욱 심화할 것이란 우려가 크다.

가뭄에 모내기도 못 한 논
가뭄에 모내기도 못 한 논(여주=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5일 오후 경기도 여주시 대신면에서 한 농민이 계속되는 가뭄으로 물이 없어 모내기하지 못한 논을 바라보고 있다. 2017.6.5
xanadu@yna.co.kr

5일 수도권기상청과 경기도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달 말까지 5개월간 수원, 동두천, 양평, 이천 등 수도권기상청 산하 4개 대표 관측소에서 측정된 강우량은 평균 120.2㎜이다.

수원이 125.9㎜, 동두천이 135.9㎜, 양평이 110.4㎜, 이천이 108.7㎜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4개 지역의 평균 강우량 308.2㎜의 39.0%에 불과한 것이다.

작년 대비 관측소별 강우량은 동두천 39.9%, 수원 36.2%, 양평 44.9%, 이천 36.4% 수준이다.

올 1∼5월 평균 강우량은 평년(1981∼2010년) 같은 기간의 255.4㎜보다도 52.9% 적은 것이다.

수도권기상청은 이달 강우량도 평년보다 적겠고, 7∼8월 강우량 역시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겠다고 예보하고 있어 도내 가뭄은 한동안 지속할 전망이다.

가뭄에 말라버린 고구마 싹
가뭄에 말라버린 고구마 싹(여주=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5일 오후 경기도 여주시 대신면의 한 고구마밭에서 농민이 계속되는 가뭄으로 말라 죽어 다시 심은 고구마 싹을 바라보고 있다. 2017.6.5

한편 도 분석 결과 최근 3년간 경기도에 평년 '1년치'에 해당하는 비가 덜 온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에는 2014년 896㎜, 2015년 1천17㎜, 지난해 1천79㎜의 비가 내렸다. 3년간 연평균 998㎜의 비가 내린 것이다.

이같은 강우량은 예년 연간 평균 1천386㎜보다 28%가량 적은 것이다.

평년 강우량을 고려하면 최근 3년간 1천164㎜의 비가 덜 온 셈이다. 거의 1년치 강우량에 해당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2015년 말과 지난해 초 엘니뇨가 최고로 발달하면서 태평양 필리핀 북쪽 해상에 고기압이 자리 잡아 주변에 있던 한반도에 많은 비가 왔다"며 "하지만 올해는 고기압이 필리핀 남쪽 해상으로 내려가면서 한반도에 비가 덜 오고 있다"고 분석했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5: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