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AI 막아라"…경북도·대구시 방역대책본부 재가동(종합)

상주 거점소독시설 근무자 격려하는 김장주 경북도 행정부지사 [연합뉴스 자료 사진]
상주 거점소독시설 근무자 격려하는 김장주 경북도 행정부지사 [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구·안동=연합뉴스) 이재혁 이승형 기자 = 경북도가 조류 인플루엔자(AI) 위기경보가 관심 단계에서 경계로 올라가자 방역대책본부를 다시 가동하는 등 차단방역에 나섰다.

경북도는 도내 시·군에 거점소독시설(이동통제초소 포함)을 다시 설치해 다른 시·도에서 들어오는 축산 차 소독과 소독 필증 발급을 철저히 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현재 봉화, 영주, 경산, 상주에는 거점소독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또 전통시장 20곳과 가든형 식당 131곳에 살아있는 가금류 유통을 금지하도록 했다.

오리와 거위, 기러기, 타조 농장 460곳과 고령자 등이 운영하는 방역 취약농장 61곳에는 전담공무원을 지정해 예찰을 강화했다.

축산업 종사자 모임, 행사, 집회 등을 금지하고 농장 소독, 외부인과 차 출입통제를 강화해달라고 농가에 당부했다.

도는 군산과 부산 AI 양성 농장과 역학관계에 있는 경주와 구미 농장 2곳 닭과 오리에서 의심 증상은 없으나 예방 차원에서 모두 도살 처분했다.

김장주 행정부지사는 "경북은 지난 겨울에 선제 대응으로 AI 바이러스 유입을 막아 청정지역을 지켜냈다"며 "이번에도 차단방역에 전력을 쏟겠다"고 말했다.

토종닭 농가 소독
토종닭 농가 소독[대구시 제공=연합뉴스]

대구시도 방역대책상황실을 다시 가동했다.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소규모 가금농장 예찰·검사, 소독차 방역, 전통시장·가든형 식당 예찰, 오리·오골계·칠면조·토종닭 혼합사육농가 관리를 강화한다.

또 닭 도축장 출하 가축 임상검사, 환경시료·폐사체 AI 검사에 주력한다. 매주 수요일 작업장 주변 도로를 소독한다.

중규모 이상 농가·사료공장, 축산 관련 시설에는 자율방역을 철저히 하도록 할 방침이다.

특히 토종닭 등을 소규모(100수 이하)로 사육하는 농가에 뒷마당, 텃밭, 과수원 등 야외 방목을 금지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긴급방역조치 매뉴얼을 준수하고 특단 방역대책을 수립해 AI 확산을 차단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그래픽] AI, 전북 군산 농가 역학조사 현황
[그래픽] AI, 전북 군산 농가 역학조사 현황
[그래픽] 군산발 AI, 확산 조짐…"최소 6개 시·도에서 발생 가능성"
[그래픽] 군산발 AI, 확산 조짐…"최소 6개 시·도에서 발생 가능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 (PG)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h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6: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