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육격차·미세먼지 대책…부산교육청 추경 2천억원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동·서 부산권의 교육격차 해소와 미세먼지 피해 예방 등을 위해 부산시교육청이 2천억원에 가까운 추가경정 예산안을 편성했다.

부산시교육청은 1천986억원 규모의 제1회 추경안을 편성해 부산시의회에 제출했다고 5일 밝혔다.

시 교육청은 기초학력 증진과 학습동기 강화, 통합 방과후 교육센터 설치, 독서·토론 활성화 등 다양한 학습역량 강화 사업을 서부산권에 우선 지원하기로 했다.

미세먼지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학교 냉·난방기 정밀 세척비 59억원, 미세먼지 신호등과 공기 청정기 설치비 2억원, 우레탄 트랙 교체비 12억원 등을 편성했다.

미세먼지 신호등 [연합뉴스 자료 사진]
미세먼지 신호등 [연합뉴스 자료 사진]

시 교육청은 창의력 신장을 위한 수학교육 강화 예산으로 25억원, 소프트웨어 교육 거점 센터 설치 예산 3억원을 편성하는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인재 양성 예산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시 교육청은 이와 함께 교육시설 개선 사업비 580억원을 편성했고 교직원 명예퇴직 수당 113억원을 추가로 반영했다.

지방교육채 상환 예산 555억원도 편성됐다.

이 같은 추경안이 원안대로 통과되면 부산의 올해 교육예산은 3조8천342억원으로 늘어난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4: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