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박 피해 과수원 2차 병해 우려…관리 요령은

(나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최근 전남에 내린 국지적 우박으로 피해가 난 과수에 병해 등 2차 피해가 우려돼 주의가 필요하다.

5일 전남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우박은 꽃눈, 가지, 잎, 열매에 기계적 손상을 줘 착과율·수량뿐 아니라 병해를 유발할 수도 있다.

상처 난 사과
상처 난 사과(곡성=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지난달 31일 우박으로 상처가 난 전남 곡성국 겸면 한 과수농가.

피해 농가는 손상된 과실을 제거하되, 나무세력 안정을 위해 일정량을 남겨두고 살균제를 충분히 뿌려 상처 부위 2차 감염을 막아야 한다.

잎 손상이 심하면 잎 솎음 효과로 새 가지가 생겨나는데 이는 수세를 유지하는 데 필요한 생육현상이므로 새로 나온 가지를 잘 관리해야 한다고 농업기술원은 조언했다.

우박으로 나무껍질이 손상된 가지는 병 감염 등으로 사용이 불가능해 가급적 강하게 절단, 새 가지 발생을 유도해야 한다.

다만 가지를 너무 심하게 치면 강한 햇빛으로 피해가 생길 수 있는 만큼 차광용 가지를 남겨 두고 절단·상처 부위에는 보호제를 발라 수분 증발을 억제해야 한다.

사과는 열매 1개당 30∼50매, 배 30매 안팎, 복숭아 20∼25매의 잎을 남기고 생육 촉진을 위해 요소 비료를 주도록 농업기술원은 권고했다.

낙과 피해 본 과수원
낙과 피해 본 과수원

차성충 전남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장은 "내년 과수 농사를 위해서는 나무세력 회복, 꽃눈 형성이 필요하다"며 "새로운 가지가 생기도록 유도하는 게 중요하고 상처 부위를 통한 2차 감염 예방을 위해 살균제도 적절히 살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지난달 31일 오후 순천, 곡성, 담양, 화순, 장성 등에 내린 우박으로 도내 1천514㏊에서 과수 피해가 발생했다.

정밀 조사 후 피해면적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4: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