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30주년 맞은 노점상 운동…"철거 아닌 상생 필요"

양대 노점상단체 13일 서울역광장서 공동 집회
'노점상 운동 30년, 전국노점상대회 주간 선포'
'노점상 운동 30년, 전국노점상대회 주간 선포'(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민주노점상전국연합과 전국노점상총연합 회원들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6.13 전국노점상대회 30주년을 맞이해 활동 계획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6.5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양대 노점상단체가 전국 단위의 노점 철거 반대운동 30주년을 맞아 서울 도심에서 공동으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하고 노점생존권 보장을 요구하기로 했다.

민주노점상전국연합(민주노련)과 전국노점상총연합(전노련)은 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월 13일 '노점상운동 30년' 기념 전국노점상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노점상 탄압에 반대운동을 벌인 지 30년이 지났으나 여전히 수도권 일대에서 가혹한 탄압이 빈발하고 있다"면서 "개발 이윤과 부동산 가치를 위한 거리 미관 조성사업에 노점상들은 생존권을 유린당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6·13 전국노점상대회를 서울역광장에서 열고 노점생존권 보장과 노점상보호특별법을 요구할 예정이다.

또한, 용역을 통한 강제철거의 법적 근거가 되는 경비업법과 행정대집행법의 일부 조항 개정을 요구하기로 했다.

이들은 "지방자치단체는 '시민 보행권'과 '거리환경 개선'을 노점 감축의 명분으로 내세우지만, 이는 철거가 아닌 상생으로 얼마든지 실현할 수 있다"면서 "오히려 노점 철거를 위한 용역 투입에 예산을 쓰는 것이 또 다른 적폐"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8일 오후에는 천도교 수운회관에서 '노점상투쟁 30년 역사 토크쇼'를 열고, 10일 6월 민주항쟁 30주년 기념행사에도 참여한다.

노점상들은 1987년 전두환 정부의 단속에 맞서 도시노점상연합회(도노련)를 처음 결성했다. 도노련은 노태우 정부가 서울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노점상 집중단속을 벌이자 1988년 6월 13일 '생존권 수호 결의대회'라는 첫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이를 계기로 도노련은 조직을 전국 단위로 확대해 전국노점상연합회(옛 전노련)를 결성하게 됐다. 2009년 용산 참사를 겪으면서 노선 갈등으로 내분이 생겨 민주노련이 떨어져 나왔지만, 전국노점상대회는 매년 6월 13일에 함께 열고 있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5: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