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16 안전공원', 화랑유원지에 건립해야"…3만명 서명

(안산=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안산지역 63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4·16안산시민연대와 4·16가족협의회는 '4·16 안전공원'을 화랑유원지에 조성할 것을 촉구하는 서명작업에 3만여명이 동참했다고 5일 밝혔다.

이들 단체는 오는 7일 오후 안산시청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4월 16일부터 5월 31일까지 벌인 서명운동에 동참한시민들의 서명부를 시에 제출할 예정이다.

안산 시민단체, 4·16 안전공원 건립 촉구
안산 시민단체, 4·16 안전공원 건립 촉구[416안산시민연대 제공=연합뉴스]

이들은 세월호 특별법에 따라 정부가 추진 중인 안전공원은 "참사 피해 지역인 안산이 품고 대한민국이 기억하며 세계가 찾는 시민 친화적·문화 복합적 공간으로 건립돼야 한다"며 화랑유원지 내 조성을 촉구해왔다.

안산시민연대는 "안산시 추모사업협의회가 이달 말 안전공원 부지와 규모 등의 결정을 앞두고 있다"며 "안전공원은 시민들 요구와 바람대로 조성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해 7월 세월호 유가족, 시민사회단체, 주민대표, 건축·조경 전문가, 국무조정실 관계자 등 24명으로 추모사업협의회를 꾸려 희생자 추모시설인 4·16 안전공원 입지를 협의하고 있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합동분향소가 설치된 화랑유원지 내에 봉안시설을 갖춰 안전공원을 조성하자는 입장이지만 주변 재건축조합 등을 비롯해 적지 않은 주민들이 반대해 입지를 정하지 못하고 있다.

gaonnu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4: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