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백세브란스병원 3년만에 재착공…의료단지 2020년 조성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 용인 동백세브란스병원 건립공사가 3년 만에 재개된다.

경기도와 용인시는 5일 기흥구 중동 동백세브란스병원 공사현장에서 연세대학교와 '동백세브란스병원 및 연세의료복합단지 투자 및 지원 양해각서'를 맺고 동백세브란스병원 건립식을 열었다.

협약에 따라 연세대는 4천500억원을 투입해 2020년까지 20만9천㎡ 부지에 755병상 규모의 종합병원과 의료복합단지를 건립한다.

경기도와 용인시는 행정적 지원과 함께 바이오·제약·IT·의료기기 관련 기업과 연구기관을 유치한다.

의료복합단지가 조성되면 4천300여개 일자리가 창출되고 5천480억원 이상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기대된다고 도는 설명했다.

남경필 지사는 "이번 사업은 민·관 협력 거버넌스의 대표적 사례"라며 "수도권을 대표하는 의료사업의 거점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연세의료원은 2012년 5월 동백세브란스병원을 착공했으나 자금난과 불확실한 의료환경 등으로 골조공사만 마무리한 채 2014년 12월 공사를 중단했다.

용인 동백세브란스병원 건립식
용인 동백세브란스병원 건립식(용인=연합뉴스) '용인 동백세브란스병원 건립식 및 연세의료복합단지 MOU 체결식'이 용인시 기흥구 중동 신축부지에서 열려 남경필(오른편 네번째) 지사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7.6.5 [ 경기도 제공=연합뉴스]
chan@yna.co.kr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