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 민진당 대표단 강원랜드 벤치마킹

(정선=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일본 제1야당 민진당 관계자들이 도박중독 예방·치유 활동과 카지노 복합리조트 시설 벤치마킹을 위해 지난 3일 강원랜드를 방문했다.

민진당 방문단은 대표대행 에다 겐지 의원을 비롯해 중의원 3명, 참의원 1명, 사무국장 등 7명으로 구성됐다.

강원랜드 함승희(왼쪽) 대표와 일본 민진당 에다 겐지 대표대행
강원랜드 함승희(왼쪽) 대표와 일본 민진당 에다 겐지 대표대행

이들은 공적 기관의 카지노 사업운영 경험, 민간 외국인 전용 카지노와 차이점, 카지노 사업의 사회적 부작용, 강원랜드의 사회적 기여 등에 관해 관심을 보였다.

강원랜드 함승희 대표는 "내국인 카지노 독점 운영 공기업 CEO 역할은 도박중독 문제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고 주주·지역 등 이해관계자 요구를 합리적으로 조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강원랜드는 카지노 사업자로서는 유일하게 강원랜드도박중독관리센터(KLACC)을 통해 도박중독 문제에 직접 대처하고 지역과 함께 지속 성장하고자 2년 전부터 도시재생사업을 추진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마스터플랜 없이 카지노 사업을 시작하다 보니 퇴폐업소 등 지역 내 유해환경이 생겨났고, 지역경제 기여에 대해 주민 체감도 어려웠다"라고 덧붙였다.

함 대표는 "강원랜드는 한 해 매출액 1조 6천억원 중 6천억원을 국가·지방재정에 기여하고, 당기순이익 5천억원 중 500억원을 사회공헌자금으로 쓰고 있다"라고 밝혔다.

강원랜드 관계자는 5일 "일본은 2020년 도쿄하계올림픽 개막 시기에 맞춰 복합리조트 개장을 준비 중이고, 이와 관련 최근 지방자치단체, 지방의회, 언론 등 강원랜드 방문이 잇따르고 있다"라고 말했다.

b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3: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