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김상조 '철통엄호'…추경·정부조직법 통과 진력(종합)

초기 국정동력 확보 '포석'…야권에 협력 촉구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6월 임시국회의 본격적인 가동과 함께 정부조직 개편안과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등 '급한 불'을 끄는 데 당력을 집중하는 모습이다.

초기 국정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조속한 내각 구성과 정부 조직의 개편, 공약 이행을 통한 국민의 신뢰 구축이 필요한 만큼 인사청문회와 정부조직법 개정안 통과,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에 온 힘을 다하고 있다.

당 지도부는 5일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앞두고 있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를 '철통 엄호'했다.

추미애 대표는 최고위에서 "재벌개혁 운동을 주도한 사람에 대해 무책임하게 제기된 숱한 의혹이 김 후보자의 철저한 해명으로 청렴함과 도덕성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자리가 됐다는 평가"라면서 "야권도 김상조 때리기를 중단해달라"라고 호소했다.

박완주 수석대변인도 국회 브리핑을 통해 "그간 야당과 언론에서 제기한 의혹들에 대한 소명은 물론, 정책적 능력 검증이 대체적으로 이뤄졌다는 것이 국민적 공감대"라면서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으로 국회가 '오직 정쟁'이 아닌, '오직 국민' 앞으로 나아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고위 당정청 회의를 통해 확정한 정부조직 개편과 일자리 추경과 관련해서도, 6월 국회 통과를 위한 야당의 협조를 촉구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최고위에서 "대통령은 일관되게 국정운영의 연속성과 효율성을 추구하는 범위 내에서 개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힌 원칙을 충실히 반영했다"면서 "야당에서도 이에 동의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김태년 정책위의장도 국회 브리핑에서 "신속한 정국의 안정과 정부의 원활한 국정 수행을 위해서 개편안은 6월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돼야 한다"면서 "크게 이견이 없는 부분이기 때문에 야당에서도 적극적으로 협조해줄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일자리 추경에 대해서도 "일자리만 있고 대규모 사회간접자본(SOC), 선심성 지역예산, 적자 국채발행이 없는 1유(有)3무(無) 추경"이라면서 "일자리 창출은 더 이상 민간에만 맡길 수 있는 한가한 상황이 아니다. 국가가 동원할 수 있는 모든 정책과 재정역량을 투입해 청년 일자리 창출에 나서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강훈식 원내대변인 역시 논평을 통해 "이번 일자리 추경은 타이밍이 가장 중요하다"라며 "야당이 인사를 문제로 '몽니'를 부리면 최적의 '타이밍'을 놓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최고위원회의, 발언하는 우원식
최고위원회의, 발언하는 우원식(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scoop@yna.co.kr
추미애 "'김상조 때리기' 뒤에 재벌 있다는 얘기…사실이면 손 떼라"
추미애 "'김상조 때리기' 뒤에 재벌 있다는 얘기…사실이면 손 떼라"(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해 "세간에는 재벌개혁의 상징인 '김상조 때리기'의 뒤에는 재벌이 있다는 믿기 어려운 얘기가 나돈다"며 "사실이 아니길 바라며, 사실이라면 재벌 대기업들은 김상조 때리기에서 손 뗄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밝히고 있다.
scoop@yna.co.kr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9: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