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우디·바레인, 카타르와 단교…친이란 해킹오보 여파인듯

송고시간2017-06-05 11:56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와 바레인 정부가 국제사회의 이란 적대정책을 비판한 카타르와 국교 단절을 선언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5일 "국가 안보를 위해" 카타르와 단교한다고 현지 국영 통신이 보도했다.

바레인 정부도 공영 통신사를 통해 성명을 내고 이웃국가 카타르가 테러리즘을 후원하고 내정에 간섭해 단교한다고 밝혔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바레인 모두 '테러리즘'을 단교 근거로 내세웠으나 이란과 관계를 지속하는 카타르와의 오랜 갈등이 원인으로 관측된다.

카타르는 다른 걸프 국가가 테러 조직으로 규정한 범중동 이슬람주의 정파인 무슬림형제단에 상대적으로 우호적인 데다 이란과도 대화채널을 유지해 주변국과 갈등을 빚어왔다.

양쪽의 갈등은 최근 카타르 국영통신 QNA가 카타르 국왕 셰이크 타밈 빈하마드 알타밈의 연설 기사를 내보내면서 더욱 고조됐다.

QNA의 기사에 따르면 국왕은 군사학교 졸업식 연설에서 미국과 중동 주변국의 대이란 적대정책을 비판하면서 무슬림형제단과 하마스를 포용하자고 주장했다.

이 기사가 문제가 되자 카타르는 이를 '가짜 뉴스'라며 즉각 삭제했으나 사우디, 아랍에미리트(UAE), 바레인은 카타르 언론사 사이트들을 차단하는 등 강경하게 대응했다.

카타르 국기
카타르 국기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