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최고지도자 "IS 공격은 서방 중동정책의 역효과"

송고시간2017-06-05 12:00

(테헤란 AFP=연합뉴스)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는 4일(현지시간) 최근 IS가 유럽에서 행한 무차별적인 공격과 관련, "서방 중동정책의 역효과"라고 주장했다.

하메네이 최고지도자는 이날 TV 연설에서 "오늘날 다에시(Daesh·IS의 아랍 명칭)는 출생지인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밀려나 아프가니스탄, 파키스탄, 필리핀, 유럽 등으로 이동하고 있다"며 "서방 강대국들이 스스로 (IS 공격의) 불을 지폈고 이제 역효과가 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혁명적 행동을 극단주의로 치부하지 마라. 혁명적 행동은 오늘날 나라가 필요로 하는 것"이라고도 했다.

이 발언은 이슬람 혁명의 지도자인 아야톨라 루홀라 호메이니의 사망기념일 행사에 참석한 고위 관리들의 모임에서 나왔다.

하메네이 최고지도자는 경쟁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최근 미국과 1천100억 달러 상당의 무기 구매 계약을 맺은 것을 두고도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새 미국 대통령과 타협하기 위해 사우디 정부가 재정의 절반 이상을 썼다"며 "이는 미국의 목적과 의지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 [AP=연합뉴스 자료사진]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