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씨티은행장 "韓시장 철수 안해…이익배당 유보해 투자한다"

송고시간2017-06-05 11:43

박진회 은행장 임직원에게 메시지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은 최근 점포 축소에 따른 한국시장 철수 우려에 대해 "한국에서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필요한 투자를 지속해서 해 나갈 것"이라며 일축했다.

5일 씨티은행에 따르면 박 은행장은 지난 2일 임직원에게 보낸 최고경영자(CEO) 메시지에서 "오늘 이사회에서 2017년 사업연도의 이익배당을 유보하기로 건의했고 긍정적으로 논의됐다"고 말했다.

씨티은행은 최근 점포를 133곳에서 32곳으로 줄이고, 대형 WM(자산관리)센터와 여신영업센터, 고객가치센터, 고객집중센터 등을 신설하는 내용의 소비자금융 전략을 발표한 후 노동조합과 갈등을 겪고 있다.

노조는 사측이 조합원이나 지방 고객에 대한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하지 않고 무리하게 점포 통폐합을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일각에서는 점포 수가 대폭 축소됨에 따라 씨티은행이 한국시장에서 철수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까지 나온다는 것이다.

씨티은행은 이에 대해 올해 이익배당을 유보하고서 신설하는 WM센터, 여신영업센터 등에 투자하겠다고 밝힘으로써 이런 우려를 일축했다.

박 은행장은 아울러 CEO 메시지에서 "우리의 경쟁력은 지점망에 있지 않고 우리 자신"이라며 "이제는 각 지점의 수익보다는 직원 생산성과 사업부의 지속성장이 중요하다"며 점포 통폐합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박 은행장은 "조합이 주장하듯이 전체 거래의 5%에 해당하는 지점 100개를 위해 여러분의 시간을 수동적으로 투자하겠느냐"며 반문하기도 했다.

박 은행장은 또 "젊은 직원층에게는 금전 보상적인 휴가제도를, 장년층에게는 과도한 특별퇴직금을 보장하는 준정년제도의 변경을 공약하는 것은 대중영합적인 행동"이라며 노조의 요구안이 "집단이기적이고 과거 지향형"이라고 비판했다.

점포 통폐합에 따른 직원 재배치로 원거리 이동이 불가피한 직원에 대해서는 "통근버스를 운영해 불편을 해소하겠다"며 "기존 단체협상에 의해 제공되는 조치 이외 개인 사정이 있는 경우 인사본부에서 그 내용을 파악해 수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 [한국씨티은행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 [한국씨티은행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