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당권경쟁…홍준표·원유철 2파전으로 출발(종합)

나경원·유기준·홍문종·김태호도 후보군 거론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7·3 전당대회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당권경쟁 구도는 일단 홍준표 전 경상남도지사와 원유철 의원의 2파전으로 출발하는 분위기다.

원내대표를 지낸 5선의 원 의원이 '수도권과 젊은층 민심공략'을 기치로 내걸고 전대 출마 의사를 밝힌 가운데, 대선 패배 이후 미국으로 떠났던 홍 전 지사가 귀국하면서 전대 분위기에 불이 붙고 있다.

땀나는 귀국길
땀나는 귀국길(영종도=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였던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4일 오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17.6.4

현재 한국당 내에서 비교적 공개적으로 당권 도전 의사를 밝힌 사람은 원 의원과 홍 전 지사 두 사람 정도다.

홍 전 지사는 귀국 다음 날인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선 패배에 대해 사죄드리고 앞으로 자유 대한민국의 가치를 지키는 데 함께하기로 약속했다"며 "그 약속을 지키는 데 매진하겠다"고 말해 사실상 전대 출마 의지를 드러냈다.

앞으로 홍 전 지사는 대선 당시 지역 기반으로 삼았던 대구·경북(TK)을 시작으로 영남권을 돌며 대선 당시 자신을 도왔던 당직자들과 당원을 격려할 계획이다.

홍 전 지사 주변에서는 '신(新) 보수주의' 이념을 중심으로 당을 쇄신해 1년 뒤 지방선거, 3년 뒤 총선에서 승리를 거둔 뒤 5년 뒤 대선에서 정권 탈환을 노리는 '1·3·5 프로젝트' 구상이 거론된다.

출마 의사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던 원 의원도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비교적 공개적으로 출마 의사를 드러냈다.

원 의원은 "이제 한국당 정치영토를 수도권과 청년층으로 확장하지 않고는 희망이 없다"면서 "지방선거와 총선, 대선에서 승리하려면 당의 혁신·국민과의 소통·미래에 대한 새 비전을 만들어 당의 외연을 확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대선의 패인을 수도권 및 젊은 지지층 상실에서 찾으며, 50대의 젊은 나이와 수도권 지역 기반을 내세워 당권에 도전하겠다는 전략으로 읽힌다.

원유철 의원
원유철 의원

다만 이들만큼 공개적 의지 표명은 없더라도 자천 타천으로 후보군에 이름이 오르는 원 내외 인사도 적지 않다.

먼저 원내에서는 4선의 나경원·유기준·홍문종 의원이 거론된다.

나 의원은 전당대회 출마 계획에 대해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에서 "저에게 권하는 분도 많이 있다. 여러 가지를 다 종합해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고, 홍 의원은 CBS 라디오에서 "홍 전 지사의 말과 행동을 보면 제가 백번 천 번 출마해 이 분이 뭘 잘못하고 있는지 낱낱이 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원외에서는 김태호 전 새누리당 최고위원과 김황식·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거론되고 신용한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회 위원장도 출마 의사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은 17일 전당대회 출마 후보를 등록받고 19일부터 약 2주간 선거운동에 들어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TK와 부산·울산·경남, 서울·수도권, 충청권 등 4개 권역에서 합동연설회를 진행하고 강원·호남·제주에서는 타운홀 미팅을 진행한 뒤 7월 3일 서울 킨텍스에서 전당대회를 열어 최종결과를 발표하는 것으로 가닥이 잡혔다.

당 대표의 경우 후보자가 4명을 초과할 때, 최고위원과 청년 최고위원은 각각 8명과 4명을 초과할 때 컷오프를 적용키로 했다.

전대 방식은 대표와 최고위원단을 분리해 별도 선출하는 현행 단일성 집단지도체제가 유지될 예정이다.

당 대표 선출의 경우 당원으로 구성되는 선거인단과 일반 국민의 여론을 각각 7대 3으로 반영하고, 최고위원이나 청년 최고위원의 경우 선거인단의 여론만 100% 반영해 선출된다.

기탁금의 경우 당 대표 출마자는 8천만 원, 최고위원 출마자는 3천만 원을 내야 한다. 다만 청년 최고위원은 기탁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한국당은 12일까지 한국당 당원이 아닌 만 19세 이상 만 40세 미만의 국민을 대상으로 전당대회 당 대표·최고위원·청년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청년 선거인단을 모집하기로 했다.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7: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