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폐기물연료 발전소 건립 계획에 문경 주민 반발

송고시간2017-06-05 11:17

(문경=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문경에 폐기물 고형연료(SRF)를 이용한 열병합발전소를 지으려고 하자 주민이 반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5일 문경시에 따르면 A건설은 지난 4월 400억원을 들여 신기동 신기공단 옆 1만7천여㎡에 9㎿ 용량 열병합발전소를 건립하겠다며 문경시에 도시계획시설 결정 입안제안서를 제출했다.

A건설은 2015년 12월 산업통상자원부 전기사업 허가를 받고 지난해 11월 문경시에 사업을 신청했다가 주민 반발로 지난 1월 취하한 후 이번에 다시 신청했다.

폐기물 고형연료 열병합발전소는 폐비닐·폐플라스틱, 폐합성 섬유류, 폐타이어 등 고형화 물질을 태워 전기를 만든다.

A건설은 생산한 전기를 한국전력에 판매하는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인근 신기동·유곡동 주민 1천여명은 열병합발전소 건립 반대 진정서를 문경시에 내는 등 집단 반발했다.

열병합발전소가 하루 210t 고형연료를 소각해 발암물질을 배출하고 외부에서 유기성 폐기물을 유입할 것이라고 주민들은 주장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폐기물 고형연료와 LNG를 태울 때 배출하는 먼지를 비교한 결과 폐기물 고형연료가 668배 더 높다고 발표한 바 있다.

신기동발전협의회와 주민은 "주민 환경권을 무시한 발전시설 건립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par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