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민간단체 대북접촉 4건 추가 승인…총 15건

송고시간2017-06-05 10:45

겨레의 숲·남북역사학자협의회 등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통일부는 5일 민간단체 4곳의 대북접촉 신청을 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새 정부 출범 이후 대북접촉 승인 건수는 모두 15건으로 늘었다.

이덕행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겨레의 숲과 남북역사학자협의회 등 4개 단체의 대북접촉을 승인할 예정"이라며 "민간 교류에 대해서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틀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유연하게 검토해 나간다는 정부 입장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겨레의 숲'은 병충해 방제 등 남북한 산림협력 방안을, 남북역사학자협의회는 문화유산 보존에 대해 북측과 이메일이나 팩스를 통해 협의할 예정이다.

또 세계태권도연맹은 북측과 국제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도 제3국에서 북측과 국제회의를 열 계획이다.

통일부는 앞서 지난달 26일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인도적 지원을 위한 대북접촉을 승인하면서 지난해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단절된 남북교류의 물꼬를 텄다.

이어 지난달 28일에는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의 6·15 공동행사 개최를 위한 대북접촉을 승인했고, 지난 2일 8건의 대북접촉 신고를 승인했다.

통일부, 민간단체 대북접촉 4건 추가 승인키로

통일부는 겨레의숲과 남북역사학자협의회 등 4개 민간단체가 신청한 대북 접촉을 승인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덕행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민간 교류에 대해서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틀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유연하게 검토해 나간다는 정부 입장에 따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새 정부 출범 이후 대북 접촉 승인 건수는 모두 15건으로 늘게 됐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제작 이태호]

[제작 이태호]


transi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