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호영 "文정부, 노동계만 대변하고 관제 일자리에 집중"

송고시간2017-06-05 10:09

"AI 사태, 文정부 위기대응 능력 보여주는 첫 시험대"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고상민 기자 =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은 5일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에 대해 "지나치게 노동계 입장만 대변하고 관제 일자리 창출에 집중됐다"라고 지적했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은 세금을 쏟아붓는 일로 성공한 나라가 없다"면서 "민간에서 창출되지 않은 일자리는 오래 가지 못하고 실패한다"고 말했다.

또 "수요 조사 없이 무분별하게 공무원을 늘리면 안 된다"며 "공무원은 한 번 뽑으면 임금이 자동 상승하고 연금으로 인해 국민에 부담이 간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는 듣기 좋은 말 잔치만이 아니라 국회에서 잠자는 경제활성화 법안부터 조속히 통과시켜 민간에서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노력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지난 주말 제주·군산·부산 등에서 고병원성 AI(조류 인플루엔자)가 재발한 것과 관련해 주 권한대행은 "AI는 고온다습하면 사멸하는데 이번에는 고온의 여름철에 재발, 연중 상시화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커졌다"면서 "이번 사태는 문재인 정부의 위기대응 능력을 보여주는 첫 시험대"라고 밝혔다.

이어 "국무총리가 직접 컨트롤타워로 나서 비상체제를 가동하고 빈틈없이 방역해야 한다"서 "정부 당국의 신속하고 철저한 대응과 완벽한 방어체제 구축을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