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용카드재단, 서민금융원과 영세가맹점 대출지원 업무협약

송고시간2017-06-05 09:54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신용카드 사회공헌재단과 서민금융진흥원, 신용회복위원회는 5일 '영세가맹점과 신용카드 회원 소액대출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신용카드 사회공헌재단은 카드사의 소멸시효가 지난 카드 포인트 등을 재원으로 지난 25일 출범했으며, 신용카드 업권 특성을 반영해 각종 공익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신용카드 사회공헌재단은 우선 100억원을 신용회복위원회(60억원)와 서민금융진흥원(40억원)에 지원하기로 했다.

신용회복위원회는 이 돈으로 신용카드 회원 중 신용회복위원회의 신용회복지원을 받아 9회차 이상 성실하게 상환하고 있거나, 상환이 끝난 지 3년이 지나지 않은 사람을 대상으로 소액대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대출액은 1인당 300만원 이하이며 5년 이내 원리금 균등 분할상환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출 금리는 연 4%(학자금은 연 2%) 이내다.

신용회복위원회는 이 사업을 통해 5년간 6천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또 서민금융진흥원은 신용카드 사회공헌재단 지원금으로 미소금융을 신청하는 신용카드 영세 가맹점주에게 금리를 우대(0.5%)해 주기로 했다.

서민금융진흥원은 최대 2만6천명의 영세가맹점주가 도움을 받을 것으로 봤다.

김덕수 신용카드 사회공헌재단 이사장은 "앞으로도 도움이 필요한 국민을 위한 다양한 사업들을 카드업권과 함께 모색해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해서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