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리 영혼은 꺾이지 않는다"…그란데 英자선공연에 5만 운집

송고시간2017-06-05 09:59

런던테러 하루 뒤 맨체스터 자선공연…세계적 팝스타 총집결

시민들 묵념 후 "우리는 맨체스터를 사랑한다" 외쳐

"우리 영혼은 꺾이지 않는다"…그란데 英자선공연에 5만 운집 - 1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잇따른 테러로 슬픔에 잠긴 영국 시민들이 4일(현지시간) 열린 유명 팝스타들의 자선공연에 운집해 극복과 저항을 다짐했다.

BBC 방송과 AFP 통신,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들에 따르면 이날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퍼드 크리켓경기장에서 열린 미국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23)의 '원 러브 맨체스터'(One Love Manchester) 공연에 5만 명이 넘는 팬들이 몰려왔다.

이날 행사는 지난달 22일 자신의 맨체스터 공연에서 벌어진 폭탄 테러로 22명이 희생된 것을 추모하고 피해자와 가족들을 돕기 위해 그란데가 주최한 자선공연이다.

지난 1일 입장권 판매가 시작된 지 몇 분 만에 3만5천장의 유료 티켓이 매진됐고, 나머지 1만4천200장은 지난달 22일 공연 참석자들에게 무료로 배부됐다.

이번 공연 하루 전에는 7명이 숨진 런던 테러까지 발생했으나 공연장으로 가는 시민들의 발길을 멈추게 하지는 못했다.

공연을 관람한 압둘라 말라(34)는 AFP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무엇보다 맨체스터를 응원하기 위해 이 자리에 왔다"며 "테러리스트들은 우리의 영혼을 꺾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그란데의 공연장에 있었던 니콜라 브라운빌과 딸 해나는 BBC를 통해 "우리만큼 운이 좋지 않았던 사람들을 돕기 위해 자선공연에 꼭 다시 와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북웨일스에서 온 앤드리아 눈은 "어제 런던 사건 후 두려웠던 게 사실"이라면서도 "그러나 테러리스트들에게 우리는 여전히 강하고 계속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는 점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우리 영혼은 꺾이지 않는다"…그란데 英자선공연에 5만 운집 - 2

5만여 관람객은 공연 시작 전 1분 동안 묵념을 했다.

공연 도중 다수의 관람객은 '우리의 천사들을 위하여'라고 적힌 피켓을 흔들거나, 서로 손을 잡고 "우리는 맨체스터를 사랑한다"는 구호를 외치며 연대를 과시했다.

그란데를 포함한 세계적인 팝스타들 역시 전날 추가 테러 소식에도 흔들리지 않고 예정대로 무대에 올랐다.

자선공연 수익금 전액을 피해자 가족들에게 기부하기로 한 그란데는 전날 트위터를 통해 "런던을 위해 기도한다"고 밝혔고, 그의 매니저도 "자선공연은 더 큰 목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정상 개최를 확인했다.

이번 공연에는 그란데 외에 저스틴 비버, 케이티 페리, 콜드플레이, 로비 윌리엄스, 퍼렐 윌리엄스, 마일리 사이러스, 테이크댓, 어셔, 블랙아이드피스, 리틀믹스 등 세계적인 팝가수들이 함께 했다.

퍼렐 윌리엄스는 자신의 히트곡 '해피'(Happy)를 열창하면서 "맨체스터는 괜찮을 거야"라고 가사를 살짝 바꿔 호응을 얻었다.

"우리 영혼은 꺾이지 않는다"…그란데 英자선공연에 5만 운집 - 3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