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글·페북·트위터 '테러와의 전쟁' 선언

송고시간2017-06-05 10:09

英총리 압박에 반응…"테러범에 '적대적 환경' 조성"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구글과 페이스북, 트위터는 '영국 런던브리지 테러'와 관련, 자사 플랫폼에서 테러에 '적대적 환경'을 만드는 데 노력하고 있다며 반(反)테러 활동을 일제히 강조하고 나섰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가 런던 테러 이후 인터넷 기업이 극단적인 이념이 통용되는 공간을 제공한 책임이 있다고 지적하며 대응 방안을 요구한 데 따른 것이다.

4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영국의 트위터 공공정책 책임자인 닉 피클스 "우리는 테러와 연관된 콘텐츠를 제거하기 위해 체계적으로 기술을 발달시켜왔다"고 밝혔다.

구글·페북·트위터 '테러와의 전쟁' 선언 - 1

구글 측도 "우리는 정부 및 비정부기구와 파트너십을 갖고 테러의 도전을 막기위해 노력하고 있다"라며 "온라인에서 테러리스트들이 목소리를 낼 수 없도록 정부와 함께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페이스북 정책책임자인 시몬 밀너는 성명을 내고 "우리는 테러리스트들에게 '적대적 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기술적 인적 모니터링을 통해 페이스북에서 테러리스트들의 콘텐츠를 발견하자마자 적극적으로 제거하고 있다"라며 "누군가의 안전을 위협하는 긴급 상황을 인지하면 곧바로 사법당국에 이를 알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까지 런던 경찰은 이번 런던 테러가 소셜미디어나 인터넷상의 정보와 연관성이 있는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메이 총리는 런던 테러 이후 이슬람 극단주의 이념이 숨 쉴 공간을 주지 않기 위해 새로운 사이버 규제가 필요하고, 인터넷 기업은 콘텐츠에 대한 책임감을 높여야 한다고 요구했다.

현재 지구촌에서 벌어지고 있는 극단주의 격퇴전은 크게 두 갈래로 나뉜다.

한쪽에서는 이라크 모술이나 시리아 락까와 같은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의 거점에서 조직원들을 말살하는 군사작전이 펼쳐지고 있다.

다른 한 갈래 격퇴전은 민간 사회 내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IS의 선동을 차단하는 온라인 규제나 청소년 교육, 문화에 집중되고 있다.

IS는 거점에서 점령지를 잃으면서 '외로운 늑대'로 불리는 자생적 테러리스트에게 테러를 선동하는 수법에 점차 더 많이 눈을 돌리고 있다.

지난 3일 영국 중심부인 런던 브리지, 버러 마켓에서 7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50여명을 다치게 한 테러도 극단주의 세력을 추종하는 자생 테러범들의 소행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