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방암 환자, 일시 폐경 유도하면 항암치료후 출산 가능"

삼성서울병원, 20~40세 여성 환자 추적관찰 결과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치료 중인 유방암 환자의 난소기능을 떨어뜨려 일시적인 폐경 상태를 유도할 경우, 항암치료 후에도 임신과 출산이 가능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유방외과 이정언 교수 연구팀은 2002년 1월부터 2012년 4월까지 유방암으로 수술받은 20세 이상 40세 이하 젊은 여성 환자 82명을 추적 관찰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5일 밝혔다.

연구팀은 환자들의 항암치료 동안 유방암 호르몬 치료 보조요법 중 하나인 '성선자극호르몬-방출호르몬 작용제'(GnRH agonist)를 함께 투여했다.

성선자극호르몬-방출호르몬 작용제는 뇌하수체에 작용해 일시적으로 환자를 폐경 상태로 유도하는 의약품이다. 환자의 항암치료 일주일 전부터 28일 간격으로 피하주사하는 식으로 투여된다.

그 결과 41명의 기혼 환자 중 15명이 임신과 출산에 성공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기혼 환자 중 이미 아이가 있어 더는 출산 계획이 없거나 임신을 원하지 않았던 11명을 빼면 임신을 원했던 환자(30명)의 절반이 무사히 아이를 낳았다.

출산을 한 15명 중에는 항암치료 후 2명의 아이를 낳은 환자가 2명, 3명의 아이를 낳은 환자도 1명 있었다.

이 중 조산이 있었던 환자 1명을 제외하곤 유산이나 기형아 출산과 같은 사례는 없었다. 유산, 기형아 출산 등은 유방암 환자들이 항암치료 등으로 임해 흔히 걱정하는 사례다.

또 출산한 환자 15명 중 12명(80%)이 모유 수유를 6개월 안팎 지속할 정도로 건강한 상태를 유지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가 항암치료 이후의 불임 우려를 해소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유방암 치료에 쓰이는 항암제는 독성이 강해 난소에 영구적인 손상을 줄 수 있어 치료 후 임신, 출산에 대한 걱정이 컸기 때문이다.

이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확인했듯 임신 능력을 보존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이 입증되고 있다"며 "충분히 임신과 출산이 가능하므로 환자들은 의료진을 믿고 치료에 전념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국내에서 유방암 항암치료를 시행하는 동안 호르몬 보조요법을 병행해 임신과 출산에 대한 장기 실태 조사가 이뤄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결과는 한국유방암학회 학술지 최근호에 실렸다.

임신 유방암 환자(15명)
평균 연령 30.4세
출산 아동 수 1명 12명
2명 2명
3명 1명
암 병기 1기 6명
2기 8명
3기 1명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09: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