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서도 이어진 러시아 인사들의 시인 푸시킨 사랑(종합)

롯데호텔 앞 동상 잇단 방문…타스통신 미하일로프 사장도 헌화
푸시킨 동상 헌화 마친 세르게이 미하일로프 러시아 타스 사장
푸시킨 동상 헌화 마친 세르게이 미하일로프 러시아 타스 사장(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세르게이 미하일로프 타스(TASS) 통신 사장(가운데)이 5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 푸시킨 동상 헌화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마라트 아불크하틴 편집부국장, 미하일 구스만 부사장, 세르게이 미하일로프 타스 사장, 박재홍 롯데호텔서울 총지배인. 2017.6.5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하지 말라 슬픈 날엔 참고 견디라 즐거운 날이 오고야 말리니…"

한국인에게도 익숙한 이 시 구절은 러시아의 가장 위대한 시인이자 러시아 근대 문학 창시자로 칭송받는 알렉산드르 세르게예비치 푸시킨의 작품이다.

톨스토이, 도스토옙스키와 함께 19세기 러시아 문학의 황금기를 살았던 푸시킨은 민중과 소통하고 자유를 찬양하는 다양한 작품을 남겨 러시아인에게 가장 추앙받은 문학인 중 한 명이다.

푸시킨에 대한 애정을 감추지 않는 러시아인들이 한국에 오면 꼭 들리는 곳이 있다. 바로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 앞에 건립된 푸시킨 동상이다.

이 동상은 2012년 6월 푸시킨 동상 국내 건립을 추진하던 민관합동 운영기관인 한러대화(Korea-Russia Dialogue)가 동상 건립지를 찾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롯데 측이 선뜻 장소를 제공하면서 세워졌다.

롯데는 1988년 서울올림픽 당시 소련 대표팀 후원사로 러시아와 인연을 맺은 뒤 1990년 한-러 수교 이후 적극적으로 현지에 진출해 각종 사업을 벌이는 등 대규모의 대러 투자를 한 기업 중 한 곳이다.

롯데호텔 앞 푸시킨 동상은 2013년 11월 방한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직접 동상 제막식에 참석하면서 우리나라 국민과 러시아인들의 이목을 끌었다.

푸틴 대통령은 당시 제막식에서 "푸시킨의 동상이 서울 한복판에서 제막된 것은 한러관계의 질적 격상을 위한 공동 노력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고 큰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푸시킨 동상 건립 후 이곳은 푸시킨 탄생일인 6월 6일에 맞춰 매년 러시아 시낭송 대회가 열리는 장소로 활용되고 있으며, 한국을 찾은 러시아 주요 인사들이 찾는 명소가 됐다.

세르게이 미하일로프 타스 사장, 푸시킨 동상 헌화
세르게이 미하일로프 타스 사장, 푸시킨 동상 헌화(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세르게이 미하일로프 타스(TASS) 통신 사장(앞)이 5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 푸시킨 동상을 찾아 헌화하고 있다. 2017.6.5
yatoya@yna.co.kr

연합뉴스와 평창뉴스서비스네트워크(PNN) 협정을 위해 방한한 러시아 타스 통신의 세르게이 미하일로프 사장, 미하일 구스만 부사장, 마라트 아불크하틴 편집부국장도 5일 오전 푸시킨 동상을 찾아 헌화하고 그의 위대한 업적을 기리며 방한 공식일정을 시작했다.

미하일로프 사장은 "푸시킨은 모든 러시아인이 어릴 때부터 즐겨 듣던 작품을 만든 아주 위대한 시인"이라며 "러시아에도 푸시킨 동상이 있지만, 이 동상은 내가 본 푸시킨 동상 중 가장 아름답다"고 호평했다.

미하일로프 사장은 또 "한국에서도 푸시킨을 좋아하고 있다는 의미로 느껴졌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미하일로프 타스 통신 사장 현충탑 분향
미하일로프 타스 통신 사장 현충탑 분향(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세르게이 미하일로프 타스(TASS) 통신 사장(가운데)이 5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현충탑 분향 후 묵념하고 있다. 2017.6.5
yatoya@yna.co.kr

미하일로프 사장단 일행은 푸시킨 동상 헌화를 마치고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도 방문해 현충탑을 참배했다.

이날 국립현충원 방문은 6일 현충일을 맞아 순국선열의 넋을 기리고자 진행됐다.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4: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