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학대피해 청소년 기간제한 없이 쉼터에서 보호

송고시간2017-06-05 11:00

청소년복지지원법 시행령 개정안 국무회의 통과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가정에 돌아갔을 때 아동학대를 당할 우려가 있는 가출 청소년은 기존 4년의 기간제한과 상관없이 청소년쉼터에 계속 머물 수 있게 됐다.

여성가족부는 이런 내용의 청소년복지지원법 시행령 개정안이 5일 국무회의를 통과해 21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청소년쉼터는 가출 청소년을 보호하면서 학업·주거·자립 등의 문제를 돕는 시설로 보호기간은 최장 4년이다. 청소년이 가정으로 돌아갈 수 있다고 판단되면 퇴소시킬 수 있다.

그러나 개정안은 아동복지법이 규정한 아동학대 때문에 가정으로 복귀해 생활하기 어려운 경우 본인 의사에 반해 퇴소 조치할 수 없도록 했다.

지난해 12월 개정된 청소년복지지원법은 가정폭력과 친족에 의한 성폭력 피해 청소년도 보호기간 제한 없이 쉼터에 머무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여가부 관계자는 "가정 내 아동학대 피해 청소년에 대한 실질적 보호와 지원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dad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