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재활병원 정전탓 환자 105명 대피…9시간만에 복구

송고시간2017-06-05 08:39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의 한 재활병원에서 정전이 발생해 환자 105명이 대피하는 불편을 겪었다.

5일 부산소방안전본부와 한국전력 부산울산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5시께 부산진구의 한 재활병원 지하 1층이 물에 잠겨 건물 전체에 정전이 발생했다.

침수된 재활병원 배수작업
침수된 재활병원 배수작업

[부산 부산진소방서 제공영상 캡처=연합뉴스]

지하 1층에 연결된 수도배관의 누수로 1.5m 높이까지 물이 차 전력설비와 발전기 등이 잠기는 바람에 전력공급이 중단된 것이다.

지상 9층까지 운영 중인 재활병원에 입원한 환자 105명이 대피했고 이중 18명은 귀가했다. 9층 위로는 공실이었다.

부산진소방서 관계자는 "중증환자 등 거동이 불편한 환자는 없었고 인명 피해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소방당국은 당일 오후 11시께 배수작업을 마쳤고 다음 날인 5일 오전 2시 40분께 전기공급이 재개됐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