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秋 "당청간 충분한 사전협의·공감대 마련이 협치의 전제"(종합)

송고시간2017-06-05 10:19

"협치를 위한 협치에 빠져선 안돼…가감없이 靑에 민심 전달"

"일자리추경·정부조직법, 이번 국회내 조속 처리 최선"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이한승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5일 "협치의 근간은 당·청의 긴밀한 협력체계이다. 당·청간 충분한 사전협의와 공감대 마련이 협치의 전제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삼청동 국무총리 공관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누구나 협치의 필요성을 인정하지만 협치를 위한 협치에 빠지고 있지 않나 생각해봐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지금 시점은 협치의 목적을 분명히 해야 할 때로, 협치의 목적은 어디까지나 민생을 위한 협치, 국민을 위한 협치여야 될 것"이라며 "우리의 정체성과 지향을 분명히 하고 이를 대화와 타협으로 관철해내는 것이 협치의 과정이자 목적이 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청간 사전 논의를 협치의 전제조건으로 제시한 것으로, 최근 잇따라 불거진 당·청간 긴장관계와 맞물려 목소리를 낸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추 대표는 첫 고위당정청 회의가 열린 데 대해 "9년만의 정권교체에 벅찬 감격과 함께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 집권여당으로서 국가와 국민에 대한 무거운 책임의 자세로 여기에 왔다"며 "고위 당·정·청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에서 당·정·청의 긴밀한 협의와 실질적 집행을 하는 국정운영의 핵심기구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민주당의 당헌에 설치된 건 물론이거니와 문재인 대통령의 일관된 국정운영 철학"이라며 " 국민과 약속한 정당책임정치에 대한 확고한 의지라고 여겨진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 정부들의 실패를 반면교사로 삼고 당·정·청이 오로지 하나가 돼 일하는 정부, 소통하는 정부, 신뢰받는 정부가 돼야 할 것"이라며 "문재인정부의 성공은 다름아닌 당·정·청간의 유기적 관계를 바탕으로 사회대개혁과 국민대통합의 동력을 모아나갈 때 가능하다. 그 중심에 고위 당·정·청 회의가 있다는 무거운 책임감과 인식으로 임해주실 것을 국무총리와 청와대에 각별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민주당은 집권당으로서 문재인정부의 성공을 위해 국민의 편에 서서 민심을 가감없이 전달하는 민심의 파수꾼 역할을 다하겠다"며 "그 과정에서 크고작은 이견도 있을 수 있겠지만 우리 당이 민주적 역량으로 그 이견을 더 풍부한 대안으로 만들어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당은 이번 국회에서 일자리추경과 정부조직법 개정안이 조속히 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또한 조속한 시일내에 내각구성이 완료돼 본격적 국정운영이 가동될 수 있도록 당력을 최대한 집중하겠다. 나라를 나라답게 하는 새로운 대장정에 당·정·청의 무한신뢰와 무한책임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秋 "당청간 충분한 사전협의·공감대 마련이 협치의 전제"(종합) - 1

총리공관에서 열린 첫 고위 당정청회의
총리공관에서 열린 첫 고위 당정청회의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5일 오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수석대변인, 이춘석 사무총장, 김태년 정책위의장, 우원식 원내대표, 이 총리,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청와대 장하성 정책실장, 전병헌 정무수석.
kimsdoo@yna.co.kr

추미애 대표 맞이하는 이낙연 총리
추미애 대표 맞이하는 이낙연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5일 오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맞이하고 있다. kimsdoo@yna.co.kr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