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입양아 현수' 쌍둥이 추모동상 美에도 세운다

서초구 다니엘학교 이어 메릴랜드 린우드센터서 12일 제막식


서초구 다니엘학교 이어 메릴랜드 린우드센터서 12일 제막식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인 양아버지의 폭력으로 입양된 지 넉 달 만에 숨진 '비운의 입양아' 현수를 기리는 동상이 한국에 이어 미국에도 세워진다.

'현수의 나비'라는 이름의 청동 조각상은 오는 12일 미국 메릴랜드주(州) 하워드 카운티에 있는 장애인학교 린우드센터에 들어선다.

조각상은 날아가는 나비를 손끝으로 잡으려는 모습을 형상화한 것으로, 지난 4월 서울 서초구 내곡동의 다니엘학교에 세워진 것과 '쌍둥이 동상'이다.

현수의 사진과 시민들이 놓고 간 조화. 2014.2.24. <<재외동포부 기사 참조. 제인 정 트렌카 제공>> photo@yna.co.kr
현수의 사진과 시민들이 놓고 간 조화. 2014.2.24. <<재외동포부 기사 참조. 제인 정 트렌카 제공>> photo@yna.co.kr

린우드센터는 4일(현지시간) 홈페이지 동상제막식 공지를 통해 "이번 동상제막식은 다니엘학교와 린우드센터의 자매결연을 상징한다"고도 설명했다.

현수 추모 동상은 한국계 입양인인 토머스 클레멘트 씨와 그의 부인인 조각가 김원숙씨의 노력으로 제작됐다.

지난 2010년 5월 발달장애를 갖고 태어난 현수는 2013년 홀트아동복지회를 통해 2013년 10월 말 미 국가안보국(NSA)에 근무했던 미국인 오캘러핸(당시 36세) 부부에게 입양됐다. 그렇지만 입양된 지 4개월 만에 양아버지 오캘러핸의 폭력으로 숨졌다.

오캘러핸은 양형 협상(플리바겐)을 통해 1급 아동학대 치사에는 유죄를 인정하고 1급 살인죄는 벗었다. 오캘러핸은 법정 최저수준인 12년형을 받고 복역 중이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08: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