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코비치, 프랑스오픈 8강 진출…무구루사는 16강 탈락(종합)

박의성은 주니어 단식 2회전서 LPGA 투어 제시카 코르다 남동생과 대결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3천600만 유로·약 452억원) 남녀단식 '디펜딩 챔피언'의 희비가 엇갈렸다.

지난해 남자단식 우승자 노바크 조코비치(2위·세르비아)는 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롤랑 가로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8일째 남자단식 4회전에서 알베르트 라모스 비놀라스(20위·스페인)를 3-0(7-6<5> 6-1 6-3)으로 물리쳤다.

이 대회 2년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조코비치는 8강에서 도미니크 팀(7위·오스트리아)을 상대한다.

팀은 이번 대회에 앞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BNL 이탈리아 인터내셔널에서 '클레이코트의 황제'로 불리는 라파엘 나달(4위·스페인)을 꺾는 등 이번 대회 우승 후보 가운데 한 명으로 꼽히는 선수다.

조코비치는 팀을 이길 경우 4강에서는 나달을 상대할 가능성이 커 험난한 일정을 앞두고 있다.

조코비치는 이날 승리로 프랑스오픈에서 통산 11번째 8강에 진출, 나달과 로저 페더러(5위·스위스)가 함께 보유한 프랑스오픈 남자단식 최다 8강 진출 기록과 동률을 이뤘다.

가르비녜 무구루사 [EPA=연합뉴스]
가르비녜 무구루사 [EPA=연합뉴스]

여자단식에서는 지난해 챔피언 가르비녜 무구루사(5위·스페인)가 홈 코트의 크리스티나 믈라데노비치(14위·프랑스)에게 1-2(1-6 6-3 3-6)로 져 8강에 오르지 못했다.

믈라데노비치는 티메아 바친스키(31위·스위스)와 4강 진출을 다툰다.

바친스키는 16강에서 비너스 윌리엄스(11위·미국)를 2-1(5-7 6-2 6-1)로 꺾었다.

여자단식에서는 그랜드 슬램 우승 경력이 있는 무구루사와 윌리엄스, 스베틀라나 쿠즈네초바(9위·러시아)가 이날 16강에서 모두 탈락하면서 이번 대회에서 누가 우승하든 메이저 대회에서 처음 정상에 오르는 챔피언이 탄생하게 됐다.

박의성. [대한테니스협회 제공=연합뉴스]
박의성. [대한테니스협회 제공=연합뉴스]

한편 주니어 남자단식에 출전한 박의성(주니어 46위·서울고)은 2회전에 진출했다.

단 아데드(주니어 42위·프랑스)를 2-0(7-6<6> 7-2)으로 꺾은 박의성은 서배스천 코르다(36위·미국)와 16강 진출을 다툰다.

코르다는 1998년 호주오픈 남자단식 챔피언 페트르 코르다(체코)의 아들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제시카, 넬리 코르다의 남동생이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5 14: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