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죽음의 모자' 美 야생 독버섯에 14명 중독

송고시간2017-06-05 02:36

야생 독버섯 팔로이드
야생 독버섯 팔로이드

[게티이미지 캡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생긴 모양 탓에 '죽음의 모자'(death cap)로 불리는 야생 독버섯 팔로이드(Phalloids)에 중독된 사례 14건이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 보고됐다고 미국 일간 USA투데이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캘리포니아 독성통제시스템에 따르면 18개월 된 여자 아이부터 93세 노인까지 10여 명이 이 독버섯류로 만든 음식을 먹고 위 경련, 구토 등 각종 증상을 호소했다.

대부분은 회복했으나 3명은 간 이식 수술을 받아야 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팔로이드 독버섯은 원형질 형태의 독소인 펩타이드 톡신의 혼합체를 함유하고 있으며, 섭취한 뒤 24시간 내에 심근, 간, 신장 세포에 심각한 장애를 일으킨다.

독버섯 사망 사고의 90%가 팔로이드 버섯에 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독버섯 중독 사례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도 보고되지 않았다.

최근 캘리포니아주에서 야생 독버섯 중독 사고가 빈발하는 것은 지난해 사상 최고 수준을 기록한 강우량과 관련이 있다.

팔로이드 버섯이 고온다습한 기후에서 잘 자라기 때문이다.

이번에 보고된 사례는 대부분 독버섯 중독자들이 다른 사람에게서 버섯을 전해 받아 조리해 먹다가 일어났다.

37세 남성은 샌프란시스코 북쪽 샌타 로사에서 딴 버섯 한 뿌리를 먹었다가 심한 경련을 일으켰다.

샌프란시스코 인근에 자생하는 독버섯 팔로이드
샌프란시스코 인근에 자생하는 독버섯 팔로이드

18개월 된 아이를 포함한 일가족 5명은 인근 산에서 캔 버섯을 재료로 식사 준비를 했다가 집단 중독됐다.

앞서 2012년에는 노스캐롤라이나 주에서 팔로이드 버섯으로 수프를 끓여먹은 주민 4명이 사망한 사고가 발생한 적이 있다.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유럽에서는 독버섯 해독제가 면허를 받았고, 미국에서도 임상시험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센터는 야생 버섯을 섭취하기 전에는 반드시 버섯균류 전문가의 검사를 받아야 한다면서, 되도록 야생 버섯류로 조리한 음식을 피할 것을 당부했다.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