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獨 '부적격 난민 신속추방' 의지 충만… "속도 더뎌"

송고시간2017-06-05 00:14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독일 정부가 망명이 거부된 난민을 신속하게 추방하겠다는 의지를 다지며 관련 법을 잇달아 보강했지만, 올해 들어 실제 추방 속도는 오히려 더뎌졌다는 지적이 나왔다.

 독일 '부적격 난민 송환'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독일 '부적격 난민 송환'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공영 국제방송 도이체벨레는 4일(현지시간) 일요신문 디벨트암존탁의 보도를 인용해 올해 들어 4월 말까지 추방된 난민 숫자가 8천620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작년 한 해 통틀어 2만5천375명이 추방된 것과 비교할 때 매우 더딘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는 신속추방을 위한 법제 정비 등 여러 환경 변화까지 종합적으로 고려한 판단인 것으로 보인다.

올해 들어 역시 4월 말까지 자국으로 돌아가겠다는 난민의 자발적 요청을 승인한 건수도 1만1천195건에 그쳐 작년 한 해 전체의 5만4천006건과 비교할 때 별로였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에 대해 독일 내무부는 지난해 서부 발칸 국가 출신 난민의 해당 숫자가 이례적으로 많았기 때문이라고 밝혀, 올해 속도가 더딘 것에는 일종의 기저효과가 반영돼 있음을 짚었다.

un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